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세계은행,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 2.9%→2.6%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05:00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05:00

국제무역·투자 부진 예상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세계은행(WB)이 무역·투자 부진을 이유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이날 오전 5시(한국시간 기준) 발표한 ‘세계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s)’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9%에서 2.6%로, 0.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내년 전망치는 2.7%, 2021년은 2.8%이다.

세계은행은 올 1월 전망에서 국제무역량 증가율을 3.6%로 예상했지만, 이번에는 1%포인트 낮은 2.6%로 예상했다.

세계은행은 매년 2회(1·6월) 세계경제전망을 발간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는 별도로 발표하지 않는다.

선진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유로지역을 중심으로 한 수출ㆍ투자 둔화에 따라 0.3%p 하향된 1.7%로 예상됐다.

신흥시장ㆍ개도국 전망은 4.0%로, 대외수요 및 투자 둔화 등이 반영돼 0.3%p 하향 조정됐다.

지역별로는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중국 경제의 성장률 하락 등으로 2018년 6.3%에서 올해는 5.9%로 성장세가 둔화될 전망이다.

세계은행은 이 지역의 성장률이 6% 아래로 떨어지는 것은 1997~1998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최초라고 설명했다.

유럽‧중앙아시아 지역은 터키의 금융시장 불안, 유로지역의 경기둔화 등으로 2018년 3.1%에서 2019년 1.6%로 성장률 감소가 예상된다.

이밖에 남아시아는 6.9%의 견고한 성장이 전망되지만, 중남미(1.7%), 중동ㆍ북아프리카(1.3%) 등은 여전히 낮은 성장률을,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2.9%)도 예상보다 더딘 회복을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선진국에 대해 “자동 안정화 장치(automatic fiscal stabilizer)와 재량지출의 적절한 활용, 신뢰할 수 있는 통화정책 지침 마련, 노동인구 증가 둔화에 대응한 생산성 향상 개혁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신흥ㆍ개도국에 대해서는 “대외 충격에 대비한 정책 여력(buffer) 확보와 국내재원 동원력 강화, 성장촉진 지출 우선시, 부채관리 개선이 시급하며, 공공부문 효율성 향상, 민간투자 촉진 등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kilu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