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문화 문화일반

속보

더보기

현대중국희곡 만난다…'제2회 중국희곡낭독공연' 12일 개막

기사입력 : 2019년03월05일 08:20

최종수정 : 2019년03월05일 08:21

구자혜·전인철·김재엽 연출의 해석으로 낭독공연 3작품 선봬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남산예술센터와 한중연극교류협회(회장 오수경)가 '제2회 중국희곡낭독공연'을 선보인다.

'제2회 중국희곡낭독공연' 포스터 [사진=서울문화재단]

2회를 맞는 중국희곡낭독공연은 국내 관객들에게 낯선 중국 연극을 소개하는 자리다. 지난해 8편의 중국 현대희곡을 번역·출판한 데 이어 올해는 현대극 5편과 전통극 5편 등 총 10편을 번역·출판했다. 그 중 선정된 3개 작품이 국내 극단과 협업해 무대에 오른다.

올해 낭독공연으로 선보이는 첫 작품은 제1회 중국희곡낭독공연에서 '물고기인간'으로 만난 바 있는 궈스싱의 '청개구리'(번역 오수경/장은경, 연출 구자혜, 여기는 당연히, 극장)다. 궈스싱은 어릴 적 개구리를 잡던 기억을 바탕으로 인류가 당면한 환경오염과 생태문제를 재치 있는 언어로 엮어냈다. 오는 12일과 13일 공연된다.

두 번째 작품은 작년 여름 타계한 중국 연극계의 큰 별 사예신의 '내가 만약 진짜라면'(번역 장희재, 연출 전인철, 극단 돌파구, 14~15일)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특권층에 대한 신랄한 풍자가 돋보이는 블랙코미디로, 발표 당시 중국 사회에 큰 방향을 일으킨 논쟁적 작품이다. 1981년 대만에서 영화화돼 금마상 최우수 영화상을 수상했다.

마지막 작품은 주샤오핑의 원작 소설을 천즈두와 양젠이 연극으로 각색한 '뽕나무벌 이야기'(번역 김우석, 연출 김재엽, 극단 드림플레이, 16~17일)다. 문화대혁명 시기 농촌에서 청소년기를 보낸 작가가 몸소 경험한 황토고원 산골마을에 대한 이야기다. 가혹한 자연에 맞서 빈곤하게 살아가는 마을 사람들의 순박함 이면에 공존하는 야만과 이기심을 그렸다.

중국희곡이 생소한 관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부대프로그램도 마련했다. 12일과 14일, 16일 공연 종료 후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17일 공연 종료 후에는 중국에서 연극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리옌이 '사진으로 보는 중국연극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한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공연 기간동안 각 5편의 희곡이 수록돼 있는 '중국현대희곡총서'와 '중국전통희곡총서'도 판매한다.

이번 행사는 동시대 공연예술을 중점적으로 주목하고 제작하는 남산예술센터와 한중연극교류협회의 공동주최로 마련됐다. 한중연극교류협회는 한국과 중국은 물론 대만, 홍콩을 포함한 범중국어 문화권 사이에 활발한 연극 교류와 상호 이해를 높이기 위해 설립돼 2018년 시작했다. 지난해 낭독공연으로 소개된 네 작품 중 '낙타상자'와 '물고기인간'은 무대화 작업을 통해 오는 5월과 11월 본공연을 준비 중이다.

'제2회 중국희곡낭독공연'은 남산예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 예매가 가능하다. 오는 12일부터 17일까지 남산예술센터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