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국내 연예

서유리, 성형설 직접 부인 "안병증 완치…사진 잘 나온 것"

  • 기사입력 : 2019년02월13일 17:45
  • 최종수정 : 2019년02월13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방송인 서유리가 성형설을 부인했다. 

서유리는 성형설이 불거진 13일 SNS를 통해 “오래 앓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얼마 전 최종적으로 완치했다.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과도하게 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께 성형의혹을 드린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

이어 “결론은 성형은 안했다”고 강조하며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저는 여전한 셀기꾼이며 다이어트는 계속하고 있다. 앞으로도 응원 부탁드린다. 좋은 소식으로 만나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유리는 갑상선 항진증 완치 후 SNS에 근황 사진을 여러 차례 게재했다. 사진 속 서유리는 한층 아름다워진 미모를 자랑했고,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휴식 기간에 성형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