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스타

[스타톡] '마녀' 최우식 "많이 보고 느끼고 싶어요"

귀공자役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27일 개봉

  • 기사입력 : 2018년06월22일 10:23
  • 최종수정 : 2018년06월22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최우식(28)의 새로운 모습을 본 건 지난 2014년이다. 영화 ‘거인’을 본 후 모든 신경이 그에게 쏠렸다. 그럴 만했다. 그간 알던 가볍고 촐싹거리던 모습은 오간 데 없었다. 혹독한 성장통을 겪는 외로운 소년은 최우식의 다음을 기대하게 했다. 이를 알기라도 하듯 이후 그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나갔다. 하나의 얼굴은 두 개, 세 개로 늘어났고, 연기 진폭은 점점 넓어져 갔다. 그리고 지금, ‘마녀’로 그 방점을 찍었다.

최우식이 신작 ‘마녀’로 극장가를 찾았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마녀’는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SF 액션물이다. 극중 최우식은 어느 날 갑자기 자윤을 찾아온 남자 귀공자를 열연, 데뷔 이래 가장 강렬한 연기 변신을 꾀했다.

2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최우식에게는 긴장과 설렘이 공존해 있었다. 자신이 인터뷰어가 된 듯 “영화는 어땠어요? 잔인하지는 않았어요?” 등의 질문을 쏟아내며 상대의 반응을 살피기 바빴다. 

영화 '마녀'에서 귀공자를 열연한 배우 최우식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저도 언론시사회에서 처음 봤는데 계속 긴장한 상태였어요. 정말 끝날 때까지 걱정하면서 봤죠(웃음). 이런 캐릭터가 처음이라 등장부터 너무 신경 쓰이는 거예요. 더군다나 제가 나오는 타이밍을 아니까 더 조마조마했죠. 관객이 이런 이미지를 부담스러워하진 않을까 걱정도 됐고요. 그 순간에도 최대한 자연스러웠으면 좋겠다는 바람뿐이었죠(웃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도 최우식은 의아했다. “내게? 대체 왜?”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다. 그간 본인이 한 역할과 달라도 너무 달랐던 탓이었다. 신선했고 낯설었다.

“처음에는 나한테 어울릴까 싶었죠. 원래 시나리오에 있던 귀공자는 지금보다 더 딱딱하고 차갑고 내성적이었거든요. 그래서 거기에 제 장점을 넣은 거죠. 지금까지 보여준 저의 이미지 개구진 면을 약간 녹이면 캐릭터 자체가 유해질 거라 생각했어요. 연기도 더 편하게 할 듯했고요. 그래서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처음 캐릭터와는 다르게 만들어갔죠. 감독님이 또 균형을 잘 맞춰주셔서 확실히 덜 부담스러운 캐릭터가 됐어요.”

실제 귀공자는 최우식을 통해 완전히 새롭게 태어났다. 그 과정에서 최우식은 매 순간 심혈을 기울였다. 행동 하나 허투루 넘긴 게 없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지와 열정은 귀공자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영화 '마녀'에서 귀공자를 열연한 배우 최우식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캐릭터가 저를 만나 바뀌면서 빈칸이 많았어요. 그래서 그걸 채우는 작업을 했는데 대사보다는 제스처로 주로 매웠죠. 자윤과 달리 귀공자는 억압받고 불안정한 환경에서 커왔어요. 손톱을 물어뜯거나 침을 뱉는 등의 버릇을 넣은 이유죠. 그런 것들로 귀공자의 전사를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물론 그렇게 할 수 있었던 이유는 감독님이 기회와 응원을 많이 주셨기 때문이죠. 정말 현장에서 하고 싶었던 건 다 했던 것 같아요(웃음).” 

처음인 건 또 있었다. 액션 연기. 최우식은 ‘마녀’로 생애 첫 액션 연기에 도전했다. 3개월 동안 하루 4~5시간의 훈련을 이어갔다. 평소 운동을 좋아하는 그에게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 

“운동이랑은 또 다르더라고요. 게다가 전 액션을 정말 ‘0’에서 시작한 거잖아요. 전작에서는 다치고 맞고 멱살 잡히는 역할만 했으니까요(웃음). 그러다가 주먹을 휘두르니 부담이 정말 컸죠. 잘해야겠다는 생각에 연습도 엄청나게 했어요. 그래도 하다보니 재밌긴 했죠. 안해보던 거라 더 그랬나 봐요. 지금까지는 그냥 감정 연기만 했는데 몸을 쓰면서 감정을 넣는 거 자체가 새로웠어요. 만족도요? 글쎄요(웃음). 그래도 고생했다고 스스로 토닥여주고 싶긴 해요.”

영화 '마녀'에서 귀공자를 열연한 배우 최우식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앞서 언급했듯 최우식의 연기는 ‘거인’ 전과 후로 나뉜다. 소년 같은 얼굴 때문인지 초창기 필모그래피에는 장난기 가득하고 발랄한 캐릭터만 가득하다. 대중에게 각인된 이미지 역시 크게 다르지 않았다. 

“초반에는 가벼운 이미지로 굳혀지는 거에 대해서 주위에서 많이 걱정하셨어요. 근데 그때도 그런 거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죠. 어떤 이미지가 다른 역할을 못하게끔 막는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실제로 ‘거인’으로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줬고, 덕분에 ‘부산행’(2016) ‘옥자’(2017) 등에도 출연할 수 있었죠. 개인적으로는 ‘마녀’도 그런 작품이 됐으면 해요. 훗날 연기할 때 내가 ‘마녀’ 때문에 지금 이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었으면 하죠(웃음).”

차기작은 영화 ‘물괴’와 ‘사냥의 시간’이다. 최우식은 “또 다른 도전을 하는 영화”라며 “앞으로도 보여줄 이미지도, 하고 싶은 연기도 많다”고 말했다. 다만 변신에 앞서 연기의 질을 먼저 높이고 싶다. 

“너무 앞만 보고 달려서 이제 여유를 가지고 싶어요. 쉬겠다는 게 아니라 무슨 역할이든 천천히 연구하고 공부해가면서 연기 질을 높이고 싶죠. 또 최대한 많은 걸 경험해보고 싶어요. 사실 전 아직 제 안의 모습을 지우고 새 인물을 창조하지 못해요. 제 모습을 조금씩 끄집어내서 모든 역할을 ‘최우식화’시키죠. 지금까지 했던 연기는 이십 대 초반까지의 쌓아온 경험과 느낀 감수성으로 표현한 거예요. 이제 이걸 또 업그레이드해야 하잖아요. 그러려면 인간 최우식이 최대한 많이 보고 느껴야 한다고 생각해요. 또 그 경험을 흡수하고 다듬어야 더 나은 배우 최우식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믿고 그러기 위해서 노력할 거예요(웃음).”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