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구글-텐센트, 특허 공유키로…"세계 최대 기업 제휴"

  • 기사입력 : 2018년01월19일 15:17
  • 최종수정 : 2018년01월19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이홍규 기자] 구글과 텐센트가 특허권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다양한 상품과 기술 관련 특허가 공유 대상인 이번 합의는 세계 최대 기업간에 이뤄진 제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이른바 크로스 라이센싱이라고 하는 이번 합의를 통해 구글은 중국 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는 한편, 텐센트는 해외 사업 확장의 발판을 마련한다. 구글과 텐센트는 각각 세계 2위, 5위 기업이다.

일반적으로 크로스 라이센싱은 특허권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체결된다. 구글은 한국의 삼성전자 및 다른 기업들과도 비슷한 계약을 맺고 있다.

이 같은 합의는 구글이 지난 2010년 중국에서 자체 검열에 반기를 들어 검색 엔진 사업을 접고 난 뒤에 나왔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여전히 구글의 많은 서비스가 중국서 차단된 상태다. 하지만 구글은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툴을 공유하고 연구 기지 등 프로젝트를 통해 투자를 늘림으로써 중국에서 입지를 다시 다져가고 있다.

중국 최대 인기 메시징 플랫폼인 위챗의 운영업체이자 중국 소셜 미디어와 게이밍 분야 선도 업체인 텐센트는 "어마어마한 동맹"이 될 것이라고 통신은 평가했다.

<사진=블룸버그통신>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