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VC초대석] 한투파, 카카오·미샤 성공비결요? "계급장 뗀 토론"

백여현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이사 인터뷰

  • 기사입력 : 2017년07월05일 16:00
  • 최종수정 : 2017년07월05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5일 오후 2시39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지완 기자] "시니어 심사역들은 카카오 투자에 모두 반대했죠. 과거 PC통신이 모바일로 옮겨온 것일 뿐, 뚜렷한 수익모델이 없는 건 마찬가지라고 봤거든요. 하지만 주니어 심사역들은 달랐어요. 시대가 변해 성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어요. 치열한 토론 끝에 2011년 카카오에 50억원을 투자했고 4년뒤 818억원이 돼 큰 차익이 났습니다."

백여현 한국투자파트너스(이하 한투파) 대표는 2008년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당시 한투파는 운용순자산(AUM) 2000억원 규모로 업계 10위권. 이 회사는 지금 운용순자산 1조6000억원 규모로 벤처캐피탈 업계 1위 회사가 됐다. 같은기간 22명에 불과했던 직원은 70여명으로 늘었다. 이중 심사역만 42명. 업계 최대다.

백여현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사진=김지완 기자>

백 대표는 "벤처캐피탈(VC)업계 1세대는 1999년부터 2000년대초까지 진행된 코스닥붐을 타고 큰 성공을 거뒀지만 그들의 성공 경험에 매몰돼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산업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는데, 이들은 자신의 성공 범주에서 벗어난 투자는 배제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한투파는 계급장을 뗀 치열한 토론을 통해 투자대상을 정한다. 적어도 주니어 심사역이 윗선 눈치보는 경우는 없다고 백 대표는 강조한다.

그는 "카카오 역시 한투파에 앞서 상당수 VC 심사역들이 카카오를 방문하고 투자를 검토했으나 오너나 CEO 지위에 있는 1세대 심사역들의 입김으로 투자를 접었던 곳"이라고 했다.

주니어급 심사역들이 '미샤' 브랜드로 유명한 화장품기업 에이블씨엔씨 투자를 주장했을 때도 상황은 비슷했다. 회사 경영진들과 시니어급 심사역들은 서울 가리봉동에 위치한 에이블씨엔씨 제조공장을 직접 방문하고 실망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주니어들은 인터넷에 직접 유명회사 화장품과 품질을 비교하는 체험광고를 내고, 이를 통해 1/10 가격에도 만족도 높은 사용 후기를 접했다. 그리고 투자 성공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됐다. 또 한차례 치열한 토론끝에 미샤의 가격 전략이 통할 것으로 결론내고 2003년 15억원을 투자했다. 이 역시 2년만인 2005년 223억원을 회수할 수 있었다.

◆ 계급장 뗀 토론문화, 자연스런 사내교육으로 이어져

백여현 대표는 한투파의 성공 비결로 고유문화로 자리잡은 '계급장 뗀 자유로운 토론'을 꼽았다.

그는 "VC업계에 첫 발을 들이면서 대부분 뛰어난 개개인의 모임으로 회사가 운영되는데 이런 방식으로는 성장하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투자심의위원회에서 경영진들이 옵저버(관찰자)로 참여하고, 각자의 투자 경험을 녹여 공통의 경험치를 높이는 방식으로 시스템을 만들어갔다. 그 결과 투자 실패가 줄어들고, 성공 사례가 늘었다. 자연스레 우리에게 투자하겠다는 LP(출자자)가 늘고 AUM도 커졌다"고 전했다.

또한 "투자심사위원회에 모든 심사역들이 참여해 투자 의견을 개진하고 투자 경험을 공유하면서 자연스러운 사내 교육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업계 최초로 다양한 과목으로 구성된 12주 코스의 사내교육과정을 만들어 3년차 미만의 주니어 심사역들이 선배들의 투자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교육이 끝나면 술을 곁들인 저녁을 하며 선후배가 보다 가까워지고 융화되는데 주력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주니어들도 거리낌 없이 토론에 참여할 수 분위기가 만들어졌다고 강조한다.

계급장을 뗀 토론문화가 정착되면서 심사역간 협업도 늘어났다. 백여현 대표는 "솔직히 다른 VC들은 성과급 배분 등을 이유로 심사역 혼자 하나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하지만 한투파는 자유로운 토론이 이어지면서, 자신의 투자경험과 다른 심사역의 산업지식을 공유할 때 투자 성공가능성이 높아진다는 내부 분위기가 자연스럽다. 누군가의 투자기회를 뺏고, 성과급이 쪼개진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투자파트너스의 투자는 투자심의위원회(이하 투심위)→투자결정위원회(투결위)를 거친다. 투자심의위원회는 심사역들이 치열한 토론을 거친 후 기표를 하는 방식으로 결정된다. 5.0 만점에 3.0을 넘지 못하면 배제된다. 특히 투자심의위원회 표결에서 주요 경영진은 기표권이 없다.

한투파는 심사역들이 토론을 통해 투자대상을 결정하는데, 투결위에서 '투심위에서 얼마나 치열한 토론을 했나'가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작용한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