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VC초대석] “스타트업 재무제표 볼 게 뭐 있나? 결국 사람”

김창규 KTB네트워크 전무 인터뷰

  • 기사입력 : 2017년02월16일 09:00
  • 최종수정 : 2017년02월16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5일 오후 4시0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지완 기자] “자그마한 시장에서 1등하는 기업을 찾아 투자해야 한다. 그 조그만 시장이 팽창할 때 그 1등 기업은 엄청난 성장 폭발력을 갖게 된다. 이것이 성공 비결이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전무는 벤처캐피탈 업계에서 신화적인 인물로 통한다. 그가 KTB네트워크 상해사무소와 투자를 주도했던 중국의 광고회사 포커스미디어와 학원기업 슈얼스가 잇따라 각각 나스닥과 뉴욕증시에 상장되며 대박을 터뜨렸다. 또 국내에선 밸류에이션 1조원을 넘보고 있는 O2O (Online to Offline)기업 '배달의 민족'이 규모의 성장을 일궈내며 투자회수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전무 /김학선 기자 yooksa@

지난 10일 그의 벤처캐피탈 24년 투자노하우와 최근 투자트랜드를 듣기 위해 판교벤처밸리에 위치한 KTB네트워크 본사를 찾았다.

◆ “성장하는 마켓에 투자...디폴트 두렵지 않다”

성장하는 신산업이 투자 대상이다. 김 전무는 “그 기업이 속한 마켓이 무엇인지, 또 그 시장이 커져 가는지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지난해 전체 투자의 30~40%가 바이오 헬스케어에 집중됐다.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부의 집중이 이쪽에서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벤처캐피탈에 있어 리스크는 논외 대상이다. 김 전무는 “투자 리스크를 따지기보단 투자가 성공했을 때 멀티플(배수)이 얼마나 될 지를 중점 체크한다”면서 “리스크 판단을 기준으로 투자를 결정하는 증권사·은행 등의 업무와는 180도 다른 플로우(투자과정)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5~7명의 심사역이 참여하는 투자심의위원회에서 100건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가정하면 적어도 30개는 부도가 난다"면서 "이 경우 겨우 버티는 기업 30~40개를 제외하고, 나머지 30개에서 적게는 3~4배, 많게는 7~8배 수익을 내서 손실을 모두 메우고 수익까지 내야한다. 업사이드(성장성, upside)가 중심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투자 기회를 적극 찾고 있다. 김 전무는 "O2O산업이 미국·영국에서 시작됐지만 전세계가 안드로이드·애플 등을 통해 글로벌 IT 플랫폼을 공유하면서 한국, 중국 등 전세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는 하이테크(High-Tech) 동기화 현상이 요즘 시장의 특징"이라면서 "이런 부분을 고려해 중국과 미국 등 글로벌 각지에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KTB네트워크는 지난1월 중국의 신선식품을 배송하는 O2O업체에 투자했다. 또 지난해말 인도의 모바일 기반의 부동산 O2O기업에도 투자를 집행했다. 이들 모두 거대 내수 시장에 기반을 두면서 초기시장을 선점한 기업들이다. ‘시장’과 ‘성장’의 마켓에 완벽하게 부합했기 때문이다.

◆ “스타트업 재무제표 볼 게 뭐 있나? 결국은 사람이다”

하지만 투자심사의 첫 단계는 ‘성장성’이 아닌 ‘사람’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김 전무는 “기업투자를 결정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결국 ‘사람’”이라며 “사소한 술버릇까지도 주변인들을 통해 조사가 이뤄진다”고 밝혔다.

이어 “솔직히 말해 스타트업의 재무제표 볼 게 뭐가 있냐”며 “30년 경험에 비춰보면, 기업가 정신이 결여된 채 인테리어만 번지르르하게 사무실을 꾸며놓거나 투자받자마자 차부터 바꾸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이 기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사례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KTB네트워크는 벤처캐피탈의 30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체 평가항목을 보유하고 있다. 김창규 전무에 따르면, 이 평가항목에는 기업가정신, 도덕성, 운영 카리스마, 설립자, 창업동료, 해당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 주변 인간관계, 가족관계 등 비계량적인 기준이 들어있다.

그는 국내 대기업들에게도 자기 혁신과 투자를 촉구했다. 김 전무는 “지난 10년간 대기업들이 자기혁신에 실패한 결과, 한진해운과 같은 한계기업이 속출하기 시작했다”면서 “국가가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선 대기업이 적극적으로 기술혁신 기업에 투자하거나 기업을 M&A해야 한다. 그래야 스타트업도 희망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대기업들은 10년간 사람을 빼가거나 하청관계를 만들어 가혹하게 다뤘다. 이래서는 건강한 창업생태계가 만들어질 수 없다“면서  “중국은 이 부분이 잘 이뤄지면서 세콰이어캐피탈을 비롯해 미국 VC 1,2,3위가 모두 중국에 진출해 엄청난 투자가 이뤄지는 선순환 싸이클을 구축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