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LG전자 스마트폰 적자탈출 눈앞...'사업구조 개선'

MC사업본부 1분기 영업손실 2조원, 전년비 99% 축소

  • 기사입력 : 2017년04월27일 16:48
  • 최종수정 : 2017년04월27일 1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황세준 기자 ] LG전자가 사상 최대 1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한 가운데 스마트폰 사업 적자폭이 크게 줄며 흑자전환을 눈앞에 뒀다.

LG전자는 27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액 14조6571억원, 영업이익 921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9.7%, 영업이익 82.4% 각각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액 0.8% 감소했고 영업이익 흑자전환했다.

1분기 기준 매출액과 영업익 모두 사상 최대다. 분기 영업이익 규모로는 2009년 2분 이후 역대 두번째 실적이다. 

이 회사는 지난 4분기 353억원의 영업손실로 6년만에 분기 영업적자를 냈다. 주력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가 4분기 영업손실 4670억원으로 7분기 연속 적자를 냈다.

그러나 MC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3조122억원, 영업손실 2억원으로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영업손실을 99.9% 줄였다. 회사 안팎으로는 조성진 부회장의 '품질경영'이 제대로 먹혔다는 평가다.

LG전자는 올해 조준호 사장(MC사업본부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현장 경영에 주력했다. 대신 1인 대표이사인 정통 엔지니어 조성진 부회장이 스마트폰 사업까지 직접 챙겼다.

조 부회장은 "스마트폰 사업은 포기하지 않고 반드시 흑자전환시키겠다"고 선언한 후 스마트폰을 직접 분해해보는가 하면 자신의 집무실과 승용차에도 스마트폰을 비치해 연구했다. 일주일에 한 번꼴로는 MC사업본부 경영진을 만나 개발에서부터 마케팅까지 빠짐없이 의견을 나눴다.

LG전자는 앞서 지난해 하반기에는 인력 조정, 라인업 효율화, 지역 및 유통구조 합리화 등 구조개선도 진행해 연말에 마무리했다. 지난해말 기준 MC사업본부 인력은 6790명으로 전년비 670명 감소했다.

신제품 'G6'는 지난해 'G5'보다 약 20일 앞당겨 1분기 중 출시했다. 지난 7일부터는 최대 시장인 북미 지역에도 선보였다. G6는 북미에 이어 유럽, CIS, 중동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등 글로벌 주요 시장 200여  이동통신사에 순차 공급한다.

회사측은 "G6를 한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하면서 보급형 신모델인 2017년형 K시리즈 판매량도 전분기 대비 6% 늘었다"며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1480만대로 전분기 대비 5%, 전년 동기대비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주력시장인 한국에서 54%, 중남미에서 23% 매출 신장을 달성했다"며 "G6의 글로벌 출시를 통해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고, 손익 개선의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수익성 기반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해온 사업 구조개선 활동의 효과와 1분기 신모델의 성공적 출시 효과가 반영됐다"며 "G6는 오랜기간 꾸준히 팔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LG전자는 다만, 경쟁사의 프리미엄 신제품 출시 및 보급형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가격 경쟁으로 전 영역에서 시장점유율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G6의 글로벌 출시를 5월까지 마무리하고 국가별, 사업자별 맞춤형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동시에 'X파워2' 등 실속형 제품군을 추가로 선보여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다.

LG G6로 촬영한 벚꽃놀이 풍경 <사진=LG전자>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