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성공보증수표, 텐센트 출신 100개 스타트업 가치 17조원

모바일 의료 최다, 창업지는 베이징 선전 순, 85년생 이후 절반 넘어

  • 기사입력 : 2016년09월12일 17:31
  • 최종수정 : 2016년09월20일 0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12일 오전 11시1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지연 기자] 중국의 인터넷 IT 공룡 텐센트(騰訊, 텅쉰)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은 뒤 둥지를 떠나 자신의 사업체를 꾸린 이른바 ‘텐센트계 창업자’의 기업이 새로운 유망 투자처로 각광을 받고 있다.

텐센트 출신 창업자가 설립한 기업 100여곳의 가치는 1000억위안(약 16조6000억원)을 상회하며, 2016년 상반기 펀딩액 등을 기준으로 선정된 텐센트 출신이 설립한 기업 상위 15곳의 합계 가치는 100억위안(약 1조6600억원)에 육박한다.

스타트업 가운데 펀치러(分期樂), EC잉커퉁(營客通), 처룬(車輪), 뎬뎬양처(點點養車), 신양(新氧), 류이쉰(劉逸旬), faceu, 인커왕(銀客網) 등은 지난 상반기 1억위안(약 165억9700만원) 이상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들 기업에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창립자가 모두 텐센트 출신이라는 점이다.

최근에는 단페이치어클럽(單飛企鵝俱樂部), 리즈위안(荔枝園), 주윈왕(獵雲網)이 텐센트 출신 창업자의 혁신성, 업계 영향력 및 사업체의 상반기 펀딩 액수를 기준으로 선정한 ‘텐센트계 창업자 랭킹(2016년 상반기)’을 발표해 주목을 끌었다.

상반기 기준 텐센트 출신 창업자 1위는 뷰티성형 e커머스 플랫폼 겅메이(更美)의 최고운영책임자(COO) 왕쓰징(王思璟)이 차지했다. 언론인 출신 왕쓰징 COO는 텐센트에서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의 운영 총괄을 맡았던 인물이다. 

겅메이는 최근 시리즈 C펀딩을 통해 3억4500만위안(약 572억2860만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업계 최대 단일 투자액이다. 아울러 텐센트가 투자자로 나선 점도 눈길을 끈다.

텐센트 출신자 가운데 업계 영향력과 펀딩 규모 등 종합 순위 1위를 차지한 뷰티성형 e커머스 겅메이의 '왕쓰징' COO <사진=바이두>

이어 ▲웨이처(微車)의 바오쥐창(包炬強) ▲LinkDoc(零氪科技)의 장톈쩌(張天澤) ▲JoyMason(致悅科技)의 리징(李京) ▲터우즈자(投之家)의 탄우취안(覃武權) 등이 텐센트 출신 창업자 랭킹 상위에 올랐다.

자동차 주유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업체 웨이처의 공동 창립자 바오쥐창은 2007년부터 2010년까지 텐센트 ‘기업 QQ’ 제품 매니저(PM)를 담당한 인물로, 웨이처는 최근 사업 초기단계인 시리즈 B펀딩을 통해 1억5000만위안(약 248억6550만원)을 유치했다.

종양 등 의료 빅데이터 기업 LinkDoc의 창립자 장톈쩌는 텐센트 모바일 통신부에서 근무한 바 있으며, LinkDoc은 현지 병원 300곳과 협력을 맺고 있고, 임상 진료기록 누적 처리 수는 약 3000만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이들 15인의 창업 분야는 총 9개 영역에 걸쳐 있었다. 모바일 의료(4개)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금융·기업 서비스·스포츠 (각 2개) 순으로 많았다. 이 밖에 지역 생활 서비스, 전자상거래, 교육, 교통, 게임 분야에도 폭넓게 분포했다.

회사를 설립한 도시는 수도인 베이징(8곳)이 가장 각광을 받았고, 이어 선전(5곳), 광저우(1곳), 샤먼(1곳) 순이었다. 창업자의 연령대는 1985~1989년에 출생한 이른바 '85허우(後)'가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봤을 때는 남성이 13명, 여성이 2명을 차지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연 기자 (del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