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텐센트는 '게임회사' 10년 M&A로 글로벌 업계 정상 우뚝

10년 간 34개 게임업체를 인수하며 몸집 키워
게임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맞춰 모바일 게임 인수에도 주력
PC 게임과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선두 입지 다질 전망

  • 기사입력 : 2016년06월22일 08:13
  • 최종수정 : 2016년06월22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06월 20일 오후 5시1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황세원 기자] 중국 최대 인터넷 IT 기업 텐센트가 공격적인 인수합병을 통해 몸집을 불리며 글로벌 게임시장 판도를 흔들고 있다.

2015년 글로벌 게임 시장 규모가 910억달러를 기록한 가운데 텐센트는 매출 87억달러를 기록하며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 시장 규모의 무려 10분의 1 수준이다. 10년 전만 해도 한국 게임 업체의 수입상 노릇을 했던 텐센트가 어떻게 이처럼 단기간 내에 눈부신 성과를 이룰 수 있었을까.

텐센트의 급성장은 공격적인 인수합병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 텐센트는 2006년을 시작으로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며 글로벌 게임업체 인수에 나섰다. 2006년에서 2015년까지 추진한 인수건만해도 34개에 달하며 총 투자액은 178억위안(한화 약 3조1413억원)에 육박한다.


텐센트는 여기에 멈추지 않았다. 2011년에는 ‘리그오브레전드’를 제작한 라이엇게임즈(Riot Games)의 지분 2억 3000만달러를 인수한 데 이어 ‘스타크래프트’ 등으로 유명한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인수하며 글로벌 선두 게임업체로 부상하기 위한 발판을 다졌다.지난 10년간 추진한 34개 인수건 중 7개를 제외하고는 모두 글로벌 게임업체였다. 텐센트는 2006년 고페츠(GoPets) 인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덩치 키우기에 나섰고 2010년에는 ‘드래곤네스트’를 개발한  아이덴티티게임즈(Eyedentity Games)를 비롯하여 GH호프아일랜드(GH Hope Island), 레드덕(Redduck), 넥스트플레이(Nextplay), 탑픽(Topping) 등 한국 유명 게임사 7곳의 지분을 연이어 인수하며 주요 주주에 등극했다.

스마트폰 및 스마트워치 등의 보급률 상승으로 게임 시장의 패러다임이 PC에서 모바일로 전환되면서 텐센트의 인수 전략에도 미세한 변화가 생겼다. 텐센트는 PC 게임업체 인수에만 집중하지 않고 모바일 게임 업체에도 눈길을 돌렸다.

텐센트는 2011년 중국 현지 모바일 게임업체인 은한과기(银汉科技)를 시작으로 아이드림스카이(乐逗游戏), 네시삼십삼분(4:33 Creative Lab), 플레이닷츠(Playdots), PATI Games, 글루모바일(Glu Mobile), 경천주(擎天柱), 예동엔터테인먼트(艺动娱乐) 등 15개 중국 및 해외 모바일 게임 업체 지분을 차례로 인수했고 최근에는 핀란드의 모바일 게임 제작 업체인 수퍼셀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최근 텐센트가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된 수퍼셀은 2010년 핀란드 헬싱키에 설립된 모바일 게임 개발사다. 2015년 매출은 2조 5000억원으로 글로벌 모바일 게임 부문 1위를 기록했다. 현재 텐센트는 수퍼셀의 최대 주주인 일본 소프트뱅크와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수가는 최소 90억 달러(약 10조 5500억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52억 5천만달러로 추산되는 수퍼셀 기업가치의 2배에 달하는 규모로 성사될 경우 텐센트의 역대 인수 합병 가운데 최고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