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2020년 중국 신흥 부호 3억명 지갑 열린다

신흥 부호투자자 2억8천명으로 불어나

  • 기사입력 : 2016년05월25일 17:28
  • 최종수정 : 2016년05월25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서양덕 기자] 2020년 중국의 신흥 부호 투자자(新富投資者 이하 신흥 부호) 수가 3억 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국 상하이고급금융학원(上海高級金融學院)과 미국 온라인 증권사 찰스슈왑이 24일 공동으로 발표한 ‘새로운 기대, 새로운 도전:중국 신흥 부호 투자자 재테크 백서(新期待, 新挑戰:中國新富理財白皮書)’에 따르면 2012년 약 1억2000만 명 수준인 중국 신흥 부호 수가 2020년 2억8000만 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백서에 언급된 중국 신흥 부호 투자 계층은 세후 연봉이 12만5000위안~100만위안(2300만원~1억8000만원) 구간에 있으면서 고등교육을 받고 가정(배우자, 슬하 자녀), 자가용, 집이 있는 50세 이하 근로자를 지칭한다.

보스턴컨설팅그룹은 지난 2012년 펴낸 한 보고서에서 “5년 후 중국 신흥 부호들의 소비력은 중국 총소비의 35%, 세계 총소비의 5%를 차지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백서에 따르면 중국 신흥 부호들은 자녀 교육, 부모 봉양 외에 은퇴 후 안락한 생활을 누리기 위해 재산을 축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바이두(百度)>

조사에 따르면 전체 조사 대상의 42%가 투자의 주요 목적이 ‘생활수준 제고’라고 답했고, 45%는 ‘은퇴 후 안정된 생활’과 ‘자녀 교육을 위해서’라고 대답했다. 나머지 13%는 '단기 수익 목적'이라고 응답했다.

백서는 응답자의 대부분이 경제적으로 안정된 생활에 대해 갈망하고 있다고 분석하며 이 때문에 중국 신흥 부호들이 현금이나 부동산 등의 유형자산을 선호한다고 언급했다.

백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의 98%가 현재 현금 등의 현물 자산을 갖고 있고 79%가 주식 자산을, 69%가 고정 수익형 상품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 투자자는 “전통적 의미의 안전 자산인 현금, 부동산과 비교해 주식, 채권, 파생상품 등은 안정성이 떨어진다”면서도 “이들 상품은 비교적 인플레이션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중국 신흥 부호들은 재테크 활동 중 불확실성에 직면했을 때 투자 자문(고문) 등 금융 컨설턴트의 힘을 빌리지 않고 스스로 해결하려는 특징을 보였다. 이들은 또 친구나 친지의 조언, 신문, 온라인 금융 사이트 등에 올라온 정보를 통해 스스로 투자 결정을 내리는 경향을 나타냈다.

전체 응답자의 64%가 친구나 친척으로 부터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중요한 투자 결정을 내린다고 답했다. 이러한 비율이 증명하듯 백서는 중국 신흥 부호들의 재테크에 있어 측근의 영향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반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개인 투자고문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32%에 그쳤으며 신흥 부호 투자자들의 투자고문에 대한 신뢰도는 비교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신흥 부호들은 중국 경제 시스템 위기에 대해 우려의 시각을 보였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의 73% 응답자들이 국내 투자에 있어 가장 걱정되는 요소를 ‘시장 변동성’으로 꼽았다. 이 때문에 일부 자산을 해외로 이전하거나 직접 투자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8%만이 해외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혀 신흥 부호 투자자들의 해외자산 투자가 아직은 초기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76%는 ‘해외시장에 대해 이해하지 못한다’고 답했으며, 44%는 해외투자 기회나 정보를 얻는 방법조차 모른다고 답했다.

해외에 자산이 없다고 답한 92% 중 35%만이 ‘해외 투자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백서는 ‘해외 투자’는 중국 신흥 부호계층의 국내 시장 리스크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되지만 이와 관련된 충분한 정보가 부족해 이들이 해외 투자를 망설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중국 상하이고급금융학원(上海高級金融學院)과 찰스슈왑은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항저우 등 4개 도시 신흥 부호 450명을 인터뷰한 결과와 중국 금융업계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 백서를 작성했다.

 

 

[뉴스핌 Newspim] 서양덕 기자 (sy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