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라이프

속보

더보기

제주신화월드, 해시태그 욕심 부르는 포토스팟 명소

기사입력 : 2022년05월20일 10:22

최종수정 : 2022년05월20일 14:16

정글 본능 깨우는 테마파크부터 멜로 감성 충만한 해바라기 가든까지
수영장과 석양이 물아일체 되는 신화관 '스카이 풀'
신화콜레세움, 로마 웅장함이 펼쳐지는 '페스티브 워크'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숙소, 맛집, 액티비티 못지 않게 환상적인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스팟'이 여행의 중요한 요소로 꼽히고 있다. 특히, 프리미엄 호텔에서 남기는 '인생샷'이 SNS 자랑거리 콘텐츠로 뜨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 제주신화월드가 국내 어디에서도 보기 드문 이색적인 사진 명소들을 선사하고 있다. 

역동적인 색감이 톡톡 튀는 테마파크 포토스팟부터 멜로 감성을 자극하는 해바라기 밭까지 제주신화월드가 제공하는 포토스팟은 다양하고도 다채롭다.

신화테마파크는 놀이기구만 즐길 수 있는 곳에 국한되지 않고, 3개의 테마로 구분되어 각기 다른 매력을 뿜내는 포토스팟으로도 인기가 높다. 그 중에서도 '댄싱 오스카', '오스카 스핀 앤 범프' 등 신화테마파크의 가장 인기 있는 라이드들이 밀집되어 있는 '오스카 뉴월드'가 다이내믹한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사진 명소로 유명하다. 

정글 테마로 구성된 '오스카 뉴월드'로 진입하는 입구에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는 초대형 오스카 디스크가 특히 인기 만점이다. 모델을 앞도하는 크기와 화려한 색감으로 꾸며진 오스카 디스크 앞에 서면 평범한 포즈는 뭔가 부족하게 느껴진다. 여기서 힘껏 높이 뛰어 오르는 순간을 포착하면 정글의 야성을 한장의 사진에 담을 수 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테마파크 오스카 디스크 [사진=제주신화월드] 2022.05.20 digibobos@newspim.com

제주신화월드 신화관 투숙객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야외 온수풀 '스카이 풀'은 최고 인기 시설 중 하나다. 15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인데다 신화워터파크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조망이 인기 이유다. '스카이 풀'의 진가는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는 일몰 시간대에 비로소 발현된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신화관의 '스카이 풀' [사진=제주신화월드] 2022.05.20 digibobos@newspim.com

신화워터파크 전경과 저 멀리 오름과 바다를 배경으로 골든아워의 찬란한 빛을 포착하면 명품 일몰샷이 탄생한다. '스카이 풀'에서 담는 일몰 사진은 자연스럽게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해 커플 여행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해가 저물고 나면 제주신화월드의 야경이 살아난다. 제주신화월드 곳곳에 숨은 야경 명소들이 있지만, 광각 렌즈로 담아야 할 정도로 웅장한 스케일의 야경 명소를 찾는 다면 단연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관 야외에 마련된 '페스티브 워크'가 제격이다. 

전방에는 메리어트관 메인 건물이, 양 옆에는 수백개의 객실을 통해 흘러나오는 불빛이, 그리고 전경에는 알록달록 반짝이는 조명들이 온 대기를 가득 메워 마치 현대판 콜로세움에 와 있다는 착각에 빠질 정도다. 모델이 로마 황제가 되어 불빛들의 함성을 온 몸으로 받는 연출이 어울리는 야경 명소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메리어트관 패스티브 워크 [사진=제주신화월드] 2022.05.20 digibobos@newspim.com

 7500㎡ 규모로 조성된 신화가든은 이미 서귀포 포토신을 대표하는 명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제주신화월드 서머셋 클럽하우스 맞은 편에 조성된 '신화가든'은 셀프 스냅 명소를 찾는 여행객들에게는 물론, 전문 사진 작가들 사이에서도 꽃 사진 명소로 꼽히고 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신화가든의 해바라기 밭 [사진=제주신화월드] 2022.05.20 digibobos@newspim.com

계절에 따라 유채꽃,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 다양한 꽃들이 정원을 가득 채워 1년 내내 수시로 탈바꿈한다. 올 여름에는 사람 키 만큼 자라는 해바라기 물결 사이를 유영하며 멜로 감성이 충만한 사진을 건지기 딱 좋다.

digibobos@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