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증권·금융 주식

[GAM] "연초 변동장 '로우볼 배당주'로 피해라...월마트·맥도날드 등"

기사입력 : 2022년01월29일 03:00

최종수정 : 2022년01월29일 03:00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27일 오전 09시4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연초 변동성이 대폭 확대된 미국 주식시장에서 투자자들의 포트폴리오를 보호해 줄 '로우볼 배당주' 10개가 소개됐다.

26일(현지시간) CNBC뉴스는 주가지수 S&P500 구성 종목 중 최근 3년 동안 가격 변동폭이 가장 작은 가운데 배당수익률은 S&P500보다 높은 종목을 선정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2.01.27 bernard0202@newspim.com

10개 모두 S&P500과의 베타가 0.8 미만으로 파악됐다. 베타는 주식시장 전체 움직임과의 상관관계를 뜻하는 것으로 0.8 미만은 S&P500이 1% 떨어졌을 때 낙폭이 0.8%가 되지 않았다는 얘기다.

소개된 10개 종목은 ▲월마트(종목명: WMT) ▲도미니언에너지(D) ▲맥도날드(MCD) ▲아메리소스버겐(ABC) ▲엑셀론(EXC) ▲퍼블릭서비스 엔터프라이스(PEG) ▲어슈런트(AIZ) ▲아메리칸일렉트릭파워(AEP) ▲처브(CB) ▲엔터지(ETR)다.

예로 맥도날드는 올해 들어 S&P500이 8.7% 하락한 반면 같은 기간 낙폭이 6.8%로 작았다. 배당수익률은 2.35%로 S&P500의 1.3%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키방크캐피털마켓츠는 맥도날드에 대해 "높은 주당순이익과 매출 증가율 전망은 비중확대(매수) 투자의견과 밸류에이션 상승 관측을 정당화한다"고 주장하고 목표가를 이날 종가 249.85달러보다 14.1% 높은 285달러로 제시했다.

팁랭크스가 집계한 맥도날드에 대한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투자의견 컨센서스는 '강력 매수'다. 27명 가운데 23명이 매수 의견을, 4명이 중립 의견을 냈다. 평균 목표가는 286.12달러로 현재가보다 14.5% 높다.

월마트도 연초 이후 6.2% 떨어지는데 그치며 S&P500보다 낙폭이 작았다. 배당수익률은 1.5%다. 담당 애널리스트 투자의견 중 매수 비중은 63.9%로 조사됐다.

구겐하임파트너스는 월마트에 대해 "인플레이션을 견뎌낼 기업"이라며 "가스값 상승과 코로나19 감염 확산 등 험난한 소비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경쟁할 수 있는 기업"이라고 했다.

월마트의 경우 팁랭크스가 집계한 투자의견 컨센서스는 '완만한 매수'로 파악됐다. 18명 중 13명이 매수, 5명이 중립 의견을 냈다. 평균 목표가는 170.94달러로 현재가 135.75달러 대비 25.9%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유틸리티 기업인 도미니언에너지·엑셀론·엔터지도 연초 이후 낙폭이 S&P500보다 작았다. 도미니언에너지의 낙폭은 1.4%, 엑셀론은 3.6%다. 엔터지의 연초 이후 낙폭은 4.8%다.

bernard020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