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GAM] "테슬라 어쩌나" 월가 낙관에도 주가 폭락 '노브레이크'

기사입력 : 2022년01월29일 03:00

최종수정 : 2022년01월29일 03:00

모멘텀 부재 우려에 하루 만에 시총 120조원 증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28일 오전 08시06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전기차 강자 테슬라(종목명:TSLA)가 월가 전문가들의 긍정적 평가에도 주가가 10% 넘게 밀리며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27일(현지시각) 뉴욕증시 정규장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날보다 108.31달러(11.55%) 빠진 829.1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작년 10월 14일 이후 최저 종가로, 이날 S&P500 편입 종목 중 두 번째로 큰 낙폭을 기록했다.

이날 하루 동안 테슬라 시가 총액은 1000억달러(약 120조원)가 증발했다. 하루 새 몸값이 이정도 추락한 것은 작년 11월 9일 이후 처음이다.

영국 런던 대리점에 보이는 테슬라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 애널 낙관론 '무용지물'

전날 테슬라의 분기 실적이 발표된 뒤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테슬라 평가가 이전보다 더 긍정적으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이날 주가 급락은 더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로이터통신은 실적 공개 후 최소 6명의 애널리스트가 테슬라 목표가를 상향했고, 일부는 공급망 이슈보다는 테슬라의 강력한 성장 전망에 주목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투자전문매체 배런스 역시 월가 애널들 반응은 실망과는 거리가 멀었고 목표가 상향도 이어졌는데 주가 폭락을 막지는 못 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의 4분기 주당순이익은 2.54달러, 매출은 177억달러였고, 월가 전망치는 2.36달러, 171억달러였다. 이 정도면 전망치를 충분히 상회한 수준인데 주가 반응은 의외라는 평가가 나온다.

웰스파고 애널리스트 콜린 란간은 테슬라에 대한 의견을 '보유'로 유지하면서도 목표가를 860달러에서 910달러로 상향했다. 란간은 올해 말까지 완전 자율주행차를 내놓겠다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입장에는 다소 회의적이었으나 올해 실적 전망치가 종전의 6.90달러에서 7.85달러로 높아진 점이 목표가 상향으로 이어졌다.

매체는 란간의 실적 전망치가 오히려 낮은 수준에 속한다면서, 월가는 올해 테슬라 주당순이익 전망치를 10달러로 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약 3개월 전 제시됐던 8.40달러보다 높아진 수준이다.

애널리스트들의 평균 목표가도 3개월 전의 758달러에서 967달러로 크게 올랐다. 특히 이번 실적 발표를 소화한 뒤 목표가는 13달러 정도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파이퍼샌들러 애널리스트 알렉산더 포터는 이번 실적 내용이 완전히 무결점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매수'의견을 유지하는 한편 목표가도 종전과 같은 1300달러를 제시했다.

테슬라 강세론자로 알려진 뉴스트리트 리서치 애널리스트 피에르 페라구는 테슬라에 대한 '매수' 의견을 유지하고 목표가도 1580달러로 종전처럼 제시했다. 이번 실적은 예상치를 가볍게 넘긴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테슬라 강세론자인 웨드부시 애널리스트 댄 이브스도 매수 의견을 유지하고 목표가도 1400달러로 이전처럼 제시했다.

배런스에 따르면 테슬라를 커버하는 애널리스트의 46% 정도가 '매수'를 추천 중이다. 블룸버그 데이터는 이번 실적 이후 테슬라에 대한 의견 상향 내지 하향 조정은 따로 없었음을 시사했다.

투자 전문매체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테슬라에 대한 월가 애널리스트들(최근 3개월 투자의견 제시 31명)의 투자의견 컨센서스는 '완만한 매수(Moderate Buy)'이며 이 중 15명이 매수, 9명이 보유, 7명이 매도 의견이었다. 평균 목표가는 1072.32달러로 29% 넘는운 상방 여지가 남은 것으로 평가됐다.

테슬라 모델S 차량 이미지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뉴스핌]

◆ 투자자 실망 배경은

월가 애널들과 달리 투자자들은 실적 및 컨퍼런스 발표 내용 곳곳에서 실망감을 드러냈다.

블룸버그통신은 4분기 컨콜에서 일론 머스크 CEO가 올해 신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 밝힌 점이 실망감을 자극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머스크가 업데이트 된 차량 로드맵을 약속한 상태여서 투자자 상당수는 사이버트럭이나 세미트럭, 향후 저가 모델 등에 대한 소식이 더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는 것이다.

오안다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 에드워드 모야는 테슬라가 확실히 모멘텀이 사라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2만달러 중반대의 저가형 모델 출시 계획을 내놓지 않아 지금처럼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성장 전망에 먹구름이 드리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테슬라는 앞으로 인공지능(AI)이나 자율주행 쪽에 방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고, 저가형 모델3 생산 계획은 일축했다.

자카리 커크혼 테슬라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단기적으로 인풋 비용이 늘어나 테슬라 이익에 차질을 줄 수 있다고 밝힌 점도 악재가 됐다.

니드햄증권은 테슬라의 높아진 밸류에이션이나 투자자 기대감을 감안하면 목표 생산 성장률이 지금보다 더 높아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급망 차질 부담이 지속되고 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GLJ 애널리스트 존슨은 테슬라의 추후 비용 등을 감안한 조정 잉여현금흐름이 낮은 수준으로 테슬라 사업부가 현금을 제대로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신차를 내놓지 않으면 주가는 무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