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CES 2022] 주제는 지능형 자동화·메타버스...미래 기술 한 자리에

삼성전자 'NFT TV' '펫나우' 각광

  • 기사입력 : 2022년01월06일 15:31
  • 최종수정 : 2022년01월06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래 첨단 기술을 엿볼 수 있는 세계 최대 IT·가전박람회 'CES 2022'가 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구글과 인텔, 제너럴모터스(GM) 등 여러 유수의 기업들이 대면 참석하지 않고 화상으로 키노트 시연을 해 예년만큼의 화려한 대형 행사 분위기는 들지 않지만 가까운 미래 우리 일상에 영향을 줄 기술이 어떤 모습일지 소비자들의 관심은 그 어느 때만큼이나 뜨겁다.

◆ 올해 트렌드 지능형 자동화&메타버스

CES 주최기관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미래의 기술을 조성할 올해 트렌드로 ▲지능형 자동화(intelligent automation·IA) 기술 확대 ▲메타버스 초기산업 형태(nascent Metaverse)를 꼽았다.

지능형 자동화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기계·제조 절차·조직 운영 등을 자동화하는 것을 뜻한다. 대표적으로 자율주행차가 있다.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최고경영자(CEO)는 럭셔리 캐딜락 브랜드의 자율주행 전기 컨셉트카 '이너스페이스'(InnerSpace)를 화상으로 공개했다. 바라 CEO는 GM과 자회사 크루즈가 이르면 향후 5년 후에 자율주행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도 전기차 경쟁이 뜨겁다. 특히 주목받은 것은 픽업트럭 전기차다. 바라 CEO는 온라인 기조연설에서 쉐보레 픽업트럭 '실버라도' 전기차를 내년 2월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GM이 포드 F-150 라이트닝 픽업트럭에 도전장을 내민 격이라고 평가했다. 

세계 최대 농기계 업체인 미국의 존디어는 최초의 자율주행 '8R' 트랙터를 선보였다. 운전이나 조종없이 논밭을 갈 수 있는 데는 360도 회전하는 센서카메라 6쌍이 달린 덕분이다. 농부는 스마트폰 앱으로 트랙터를 움직인다.

존디어의 자율주행 트랙터 '8R' [사진=존디어]

존디어는 '씨앤스프레이'(See & Spray)란 제초제 로봇으로 올해 CES 로봇 부문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술로 작물과 잡초를 구분해 정확히 잡초에만 제초제를 뿌린다. 제초제가 작물에 묻지 않아 안전하고, 해충으로부터도 보호한다. 

◆ 메타버스 관련 제품 눈길

메타버스가 '제2 인터넷'으로 자리잡을 전망인 가운데, 초기 산업 관련 제품들이 눈길을 끈다. 미국의 IT 전문 매체 와이어드는 '드디어 올 것이 왔다'며 삼성전자 TV에 주목했다.

삼성전자는 2022년형 TV에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능한 토큰) 미술작품을 전시하고 사고 파는 기능을 탑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NFT 작품을 집에 전시하고 사고 파는 최초의 TV로 각광을 받고 있다. 

'오큘러스 퀘스트 2'로 즐기는 헬스 '피트 XR'과 복싱게임 '라이트 복서 VR'와 소니의 새로운 플레이스테이션 VR2 헤드셋은 게임 유저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터키와 미국에 본사를 둔 스타트업 풀포(Pulpo) AR의 가상 화장대는 VR헤드셋으로 색조화장품을 사용해볼 수 있게 한다. 이른바 '메타뷰티'는 직접 화장품 매장에 가서 테스트해보지 않아도 돼 코스메틱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스마트 안경 업체 '뷰직스 쉴드'의 증강현실(AR) 안경은 겉으로 보면 일반 뿔테 안경같지만, 각종 산업현장에서 업무 지시와 음성과 영상 등 데이터를 생동감있게 전달하는 일종의 스마트 무전기다.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로 구동하며 향후 버라이즌과 협력해 5G 게임용 안경도 출시한다. 올해 CES의 휴대용 미디어재생기기와 컴퓨터 주변기기 부문 혁신상을 받은 제품이다. 

CNN비즈니스가 주목한 혁신 기술제품 중 하나인 콜러(Kohler)의 스마트 욕조는 사용자가 물 온도 등을 스마트폰으로 설정해놓으면 음성인식 하나로 목욕물이 나온다. 

매체는 삼성전자의 스타트업 발굴 사업 'C-랩'(C-Lab)에서 선보인 '펫나우'(Petnow) 앱도 주목했다. 폰 카메라를 반려견 코에 대면 AI가 코의 주름을 인식한다. 반려견 코 주름은 사람의 지문과 같이 변하지 않아 잃어버린 반려견을 찾을 때 유용하다.

버드버디의 스마트 새모이 자동기기. [사진=버드버디]

이색 스타트업 '버드버디'의 카메라 탑재 스마트 새모이 기기는 먹이를 찾으러 온 새 친구들의 모습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 스마트폰에 전송해준다.

셍글드(Sengled) 업체의 스마트 전구는 스마트 워치 착용 없이도 사용자의 수면패턴을 학습, 알아서 불을 키고 끈다. 이밖에 심장박동과 체온 등 여러 바이탈사인도 재는 데 위급상황시 119에 자동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초경량 빔 프로젝터 '프리스타일'도 CNN의 조명을 받았다. 830g의 작은 크기에 언제 어디서나 동영상과 음악감상이 가능하다. TV보다 OTT 서비스를 즐겨보는 요즘 세대에 걸맞는다. 

개막일은 각종 프리뷰와 기업들의 기자회견이 주를 이뤘다면 6일은 전시 부스가 열리는 날이다. 올해 CES는 당초 예정된 것보다 하루 단축된 7일까지 진행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