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NFT, 넌 누구니] 내 그림 NFT로 팔아봐?...'초보 NFT 거래 체험기'

세계 최대 NFT 거래소 '오픈씨', 주요 거래 가상화폐 '이더리움'
카카오 계열 '그라운드X', 클레이튼 플랫폼 구축..."블록체인 대중화"

  • 기사입력 : 2021년11월23일 11:02
  • 최종수정 : 2021년11월23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23일 오전 06시05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토큰) 뭔지 알아?" 최근 술자리에서도 NFT는 자주 화제거리로 떠오르는 이슈다. 주식시장에도 가장 '핫(HOT)'한 키워드다. 사실 NFT가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불과 8개월여다. 주식시장이나 가상화폐 투자, 게임업계, 블록체인 등과 관련 없는 삶을 살고 있다면, 관심이 없는 것도 크게 이상할 일은 아니다. 주변 지인들의 반응은 대체로 "들어는 봤다. 그런데 그게 뭐냐" 정도가 일반적이다. '일론 머스크 여자친구가 그림을 65억원에 팔았다'는 뉴스도 있고, '내 사촌 동생이 본인이 그린 그림을 500만원에 팔았다'는 주변 지인의 소식도 들린다.

궁금하면 직접 해보면 된다. 복잡하게 생각할 건 없다. 내 자산을 NFT로 만들어서, 이것을 NFT 거래소에 팔기만 하면 된다. 또 사고 싶다면 NFT 거래소에서 사면 된다. 그런데, 거래는 뭘로 할까. 원화나 달러 같은 화폐로 하지 않는다. 가상화폐로 한다.

현재 세계 최대 NFT 거래소는 '오픈씨(Opensea)'다. 거래는 주로 '이더리움'이라는 가상화폐를 사용한다. 전문가들은 최근 비트코인 대비 이더리움 가격 상승률이 훨씬 높았던 이유에 대해 대체로 'NFT 활성화'를 꼽는다.

오픈씨에 로그인 하기 위해선 '지갑'이라는 게 필요하다. 로그인 자체를 지갑을 통해 한다. 그런데 여기저기 NFT 거래 사용법을 읽어보니 이더리움의 가스비(Gas Fee)가 비싸다고 한다. 가스비는 거래를 하기 위한 수수료, 즉 전송 수수료 개념이다. 이더리움의 경우 가스비가 거의 10만원이다.

이더리움 외에는 폴리곤, 클레이튼 등으로 거래할 수 있는데, 폴리곤과 클레이튼은 이더리움에 비해 수수료가 싸다. 클레이튼은 카카오 계열인 그라운드X가  만든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표방하고 있다. 클레이튼의 플랫폼 토큰(가상화폐)인 '클레이(KLAY)'는 서비스 사용료 및 거래 수수료를 위한 지불 수단으로 사용된다.

일단 이더리움 기반보다 수수료가 싸고 비교적 사용법이 쉬워 보이는 클레이튼으로 하기로 했다. 단점은 뭘까. 아직까진 글로벌 유저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거의 국내용으로 보면 된다. 클레이튼은 지난 5월부터 오픈씨에 연동하기 시작했다.

클레이튼 플랫폼의 경우 '카이카스(Kaikas)'라는 지갑을 만들어야 한다. 참고로 오픈씨의 NFT 거래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지갑은 이더리움 기반의 '메타마스크 (MetaMask)'다.

오픈씨 접속 가능 지갑 종류. [자료출처=오픈씨]

카이카스는 크롬에서 다운 받아서 설치하고, 가입 절차를 거치면 된다. 주의할 점이 하나 있다. '시드 구문'이라는 게 나오는데, 영문 단어로 이어진 문장이다. 일반 비밀 번호도 있지만 시드 구문은 내 PC가 아닌 다른 PC에서 접속하거나, 다시 카이카스를 다운 받아 재로그인 하는 경우 등에 필요하다. 지갑을 찾기 위한 '추가 암호' 같은 개념인데, 시드 구문을 모르면 계정을 복구할 방법이 사실상 없어서 상당히 중요하다. 대체로 전문가들은 종이에 적어서 안전한 곳에 보관해 두라고 조언한다. PC나 핸드폰 등에 저장한다면 해킹 당했을 경우 지갑이 털릴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클레이를 사야 하는데, 국내서 가장 많이 쓰는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에는 클레이가 상장돼 있지 않다. 빗썸, 코인원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거래소에 가입해서 원화 입금을 하고, 그 돈으로 클레이를 사면 된다. 주의할 점도 있다. 거래소들은 대체로 보안 등을 이유로 원화 입금 이후 24시간, 72시간 등 일정 시간이 지난 뒤에 가상화폐 자산을 다른 지갑으로 이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클레이를 거래소를 통해 샀다면, 클레이를 카이카스 지갑에 이체시킨 뒤 사용하면 된다. NTF 자산을 구매하거나, 내 자산을 매물을 올릴 때 수수료 등으로 쓰인다.

NFT 자산은 어떻게 만들까. 그라운드X가 클레이튼 기반으로 만든 '크래프터스페이스(Krafterspace)'라는 곳에서 쉽게 NFT 자산을 만들 수 있다. 여기에 본인이 NFT로 발행하고 싶은 그림이나, 영상, 음원 등의 파일을 업로드 하면 된다. 특별한 비용도 들지 않는다. 오픈씨에도 NFT 자산화 하는 툴이 있지만 일정 금액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크래프터스페이스 홈페이지. [자료출처=크래프터스페이스]

가족이 그린 그림 하나를 카메라로 찍어 이미지 파일로 업로드 해 NFT로 발행해봤다. 주의할 점은 저작권 침해 이슈가 없어야 한다. 그라운드X 측은 홈페이지에 이런 내용을 주의사항으로 공지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저작권 소지 여부에 대해서 보증을 하지 않고 책임을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이는 저작권 침해 관련 문제를 야기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사전에 저작물의 저작권자로부터 저작권을 양도 및 이용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공지하고 있다.

NFT 자산은 '디지털화된 이미지'가 주류를 차지하지만, 짧은 동영상, 음원 등 종류는 사실 무궁무진하다. 텔레그램으로 나눴던 특이한 대화 내용을 캡쳐해서 올린 경우도 있다. 만약 집안 구석에서 역사적 의미가 있고 희소 가치가 있는 옛날 사진을  발견했다면, 인기 있는 NTF 자산이 될 가능성도 있다.

오픈씨에 매물을 올린 화면 캡쳐.

카이카스를 통해 오픈씨에 로그인 하면, 크래프터스페이스에 만든 자산이 오픈씨에 있는 것을 확인해 볼수 있다. 팔고 싶은 가격을 입력하고 기간 등을 설정하고 올리면 된다.  NFT 자산의 매도 희망 가격은 50클레이로 올렸다. 수수료는 0.002292 클레이가 발생했다. 1 클레이가 1800~1900원 정도이니 원화로 계산하면 약 9만원 정도, 수수료는 10원도 안되는 수준이다. 그래도 수수료가 발생은 하기 때문에, 지갑에 클레이가 아예 없으면 매물을 올릴 수 없다.

오픈씨에서 NFT 자산을 구매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검색을 해서 마음에 드는 자산을 구입하면 되는데, 가상화폐 플랫폼별로 시장이 구분돼 있다. 이더리움, 폴리곤, 클레이튼 등의 분류를 설정하고 들어가서 매물을 검색해서 찾아볼 수 있다.

오픈씨 거래소 클레이튼 플랫폼 '조회수 기준' 상위 매물 리스트. [자료출처=오픈씨]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