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김오수 검찰총장 "'대장동 의혹' 검·경 핫라인 구축하라"

김오수, 12일 '검경 핫라인' 구축 지시…수사속도 탄력 받을 듯

  • 기사입력 : 2021년10월12일 18:27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특혜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경에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가운데 김오수 검찰총장이 "경찰과 핫라인을 구축하라"며 협력을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김 총장이 경찰청장과 연락해 향후 검경간 보다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실체를 규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이 경기남부경찰청과 핫라인을 구축해 수사과정에서 중첩과 공백이 없도록 적극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지난달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 출범식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9.01 mironj19@newspim.com

김 총장의 지시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나온 데 따른 후속 조치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하여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는 전날(11일) '키맨' 김만배 씨를 소환조사한 지 하루 만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김 씨에게 뇌물공여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횡령 혐의를 적용했다. 특히 특경가법 배임 혐의는 또 다른 핵심인물인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와 공범으로 적시됐다.

이날 검경이 본격적으로 협력에 들어가면서 수사 속도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4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