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 부회장, 경제 활성화 첫 단추는 '일자리 창출'

한 달 만에 공식석상..정부 일자리 창출 정책에 발맞춤
'책임있는 기업'으로 탈바꿈..경영 복귀 연착륙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1:4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석방 출소 후 가장 먼저 청년 일자리 사업을 챙기고 나섰다. 일부 반대 여론에도 불구 가석방으로 '경제 활성화'를 요구한 정부와 발을 맞추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일자리 창출이 반도체·바이오산업 육성만큼 중요한 '국가적인 최우선 과제'라는 데 뜻을 모은 듯 한 모습이다.

14일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달 13일 가석방 출소 후 한 달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역삼동 '삼성청년SW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SSAFY)'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참석해 김부겸 국무총리 등을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논의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멀티캠퍼스에서 진행되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기다리고 있다. 2021.09.14 pangbin@newspim.com

삼성그룹이 이날 발표한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에 따르면 삼성은 우선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을 연간 1000명 수준에서 내년 2000명 이상으로 증원하기로 했다. 또 ▲C랩 아웃사이드 ▲스마트공장 ▲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으로 연간 1만개, 3년간 3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앞서 삼성그룹은 3년간 4만명을 '직접채용' 계획을 발표하면서 향후 3년간 청년 일자리 창출 규모는 7만개에 달할 전망이다.

이날 삼성의 일자리 창출 계획은 지난달 24일 삼성이 발표한 '3년간 240조 투자 계획'의 일환이다. 삼성은 당시 반도체·바이오 산업 육성 만큼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CSR) 활동 강화를 강조했다.

이 부회장 출소 후 삼성은 반도체·바이오 산업에서 중대한 결단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청년 일자리 창출 행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 1일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인 '드림클래스 2.0'의 전면 개편을 발표한 것도 이의 일환이다.

이 부회장이 일자리 창출 등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하는 이유는 이 부회장이 처한 현실적인 상황이 엮여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가석방 상태로 '취업제한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미국에 반도체 공장 부지를 결정하는 등 경영 활동에 중대한 결단을 내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삼성과 정부는 가석방 취지에 맞는 '경제 활성화' 방안을 관련 산업 투자에 국한하고 있지 않은 모습이다. 일자리 문제 해소로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면 경제 활성화 불씨를 살릴 수 있다는 판단이다.

무엇보다 삼성은 과거 부정적인 이미지와 선을 긋고 '환골탈태'하는 모습이 필요하다. 시민단체들이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두고 연일 반발하는 상황에서 '240조 투자계획'의 연착륙을 위해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먼저 보여줄 필요가 있다.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하고 공채 제도를 지속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도 '책임있는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겠다는 다짐이라는 게 업계 반응이다.

정부와 정치권에서도 이 부회장의 사회공헌 활동을 환영하는 모습이다. 이 부회장이 정부 행사를 통해 공식석상에 복귀한 점도 무관하지 않다. 특히 김부겸 총리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법적 절차가 필요하다면 따라야 하지만 이미 가석방된 이 부회장의 활동을 금지하는 것은 적절한 방안이 아니다"며 이 부회장의 경영 복귀 지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업계에선 이 부회장의 이날 공식석상에 나타난 데 이어 조심스럽게 경영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은 미국 현지에 반도체와 배터리 공장 투자 계획을 조만간 확정할 예정이다. 추석 연휴를 전후해 구체화될 전망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