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청소년 '꿈의 격차' 줄인다…드림클래스 전면 개편

드림클래스 전면 개편..중학생 5000명 선발
대학생 1대1 코칭, 전문가·임직원 멘토링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4:24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4: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그룹은 청소년 교육프로그램인 '드림클래스 2.0'을 전면 개편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 양성에 나선다. 특히 형편이 좋지 않은 청소년들이 꿈을 잃지 않도록 '꿈의 격차'를 줄이는데 초점을 맞췄다. 삼성은 올해 5000명의 중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삼성은 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금융캠퍼스에서 '드림클래스 2.0' 기념행사를 온라인으로 열었다. '드림클래스 2.0'을 온라인 교육플랫폼으로 전면 개편하고 교육 방식과 진로탐색, 미래역량 강화 등 신규 교육 콘텐츠를 공개했다.

9월 1일 삼성은 서울 서초동 삼성금융캠퍼스에서 '드림클래스 2.0' 기념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제공=삼성]

삼성전자는 지난달 25일 24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히며 "CSR 활동이 우리 사회에 더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CSR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삼성에 따르면 '드림클래스 2.0'은 오프라인 방식에서 온라인 중심으로의 전환하고 사업 목적을 대폭 변경했다. 올해 5000명의 중학생을 대상으로 시작하고, 향후 사업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은 우선 사업의 목적과 방향을 기존의 교육격차 해소에서 '꿈의 격차'를 해소하는 것으로 설정했다. 사회 양극화로 어려운 형편의 학생들은 교육의 기회 부족뿐만 아니라, 꿈이 없어 공부를 해야 할 이유 자체를 찾지 못하는 상황에 주목했다.

또 학생들이 스스로 꿈과 진로를 찾아 갈 수 있는 '진로탐색'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진로 분야 전문가와 협력해 학생 개개인의 잠재력, 직업 적성을 파악할 수 있는 진단 도구를 제공하고 다양한 진로에 대한 상담과 학습,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학습 구성도 다양화했다. 기존에 제공하던 영어 및 수학 교과 학습뿐만 아니라 문해력, 수리력, 글로벌 역량,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콘텐츠를 대폭 강화했다.

참가 학생들은 진로탐색 20시간, 미래역량 80시간, 기초학습(영어·수학) 80시간 등 연간 180시간을 교육 받는다. 우수 학생에게는 '드림클래스장학금'이 주어진다.

기존 영어, 수학 '과외교사' 역할에 머물렀던 대학생 멘토 500명은 중학생들의 '온라인 담임 교사' 역할을 맡는다. 드림클래스 교육플랫폼을 통해 학생들의 학습 진도를 관리하고 정서적 공감과 지지 등 진정한 멘토 역할을 수행한다.

삼성 임직원 100명이 참여하는 재능 기부 형태의 진로 멘토링도 새로 추가됐다.

이날 기념 행사에 참석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드림클래스가 계속 성장하고 발전해 학생들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교육부도 학생들이 꿈을 찾고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개편된 드림클래스는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과 잠재력을 발견하고 장래 희망을 설계해 나가는 '꿈의 여정'에 중점을 뒀다"며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소년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 삼성이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