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상장人터뷰] 김민우 호두랩스 대표 "IT로 교육격차 해소…'메타버스 캠퍼스' 세상 열 것"

'교육' 아닌 '기술' 중심의 국내 유일 '에듀테크' 기업
200억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후 2023년 상장 목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1일 14: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11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교육 격차로 인한 부작용이 너무 심하다. 호두랩스는 교육 격차의 원인인 '사람에 대한 높은 의존도'를 IT 기술을 통해 해결하고자 한다."

김민우 대표가 말하는 '호두랩스의 존재 이유'다. 김 대표는 "부동산 문제나 사회적 계층화, 5포 세대 등도 다 교육계 이슈라고 본다"며 "교육 격차의 근본적 이유는 교육이 좋은 선생님한테 너무 심하게 의존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좋은 선생님이 어디에나 있을 수 없다는 점이 교육 격차를 불러온다는 의미인데, 호두랩스가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기술로 이런 문제를 풀 수 있을 것 같았다"며 "테크놀로지(Technology)가 유독 교육 분야에서만 혁신을 만들지 못 하고 있는데, 그걸 우리가 해 보겠다는 것"이라고 자신했다.

◆ '교육' 아닌 '기술' 중심의 '에듀테크'로 발상 전환

호두랩스는 2018년 당시 실리콘밸리 에듀테크기업 Kidaptive Asia 대표로 있던 김 대표가 호두잉글리시를 인수하면서 만들어졌다.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의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전 세계 아이들에게 학습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합리적인 비용에 제공하면서 교육격차 해소에 기여하고, 21세기를 살아갈 아이들이 평생 학습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을 미션(Mission)으로 삼고 있는 에듀테크(Edutech) 기업이다.

김민우 호두랩스 대표 [사진=윤창빈 사진기자]

"과거 '에듀엔터테인먼트'라는 말이 이슈가 된 적이 있다. 그런데 학부모들에게는 이것이 '엔터'처럼 보이고, 학생들에겐 '에듀'처럼 보이면서 결국 모두 망했다. 실패의 원인이 뭔가 생각해 봤다. 지금까지 교육에 뭔가 갖다 붙이려는 시도에선 전부 교육 쪽에서 주도를 했다. 하지만, 호두랩스가 하는 에듀테크는 테크가 중심이다. 에듀테크를 테크 회사가 주도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즉, '교육'에 '테크'를 붙이는 게 아니라 '테크'에 '교육'을 붙인다는 얘기다. 이게 호두랩스 사업의 핵심이고, 그렇기 때문에 호두랩스는 태생부터, 교육기업이 주도하는 기존의 에듀테크와는 다른 DNA를 가지고 있는 기업이라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교육회사에서 게임을 접목하려고도 해 봤지만 게임회사가 교육을 접목하려고 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면서 "우리 '호두잉글리시'는 거의 유일무이하게 게임회사가 주도해서 만든 교육 프로덕트(product)다. 호두랩스는 IT 회사 수준의 전문성을 가진 유일한 에듀테크 회사"라고 했다.

◆ 게임하듯 영어 공부 '호두잉글리시'…국내 초등영어회화 1위

호두잉글리시는 엔씨소프트 최고의 개발진이 직접 개발한 MMORPG 기반의 영어 말하기 학습 서비스다. 여기에 학습성과를 위해 학습 구조의 설계와 영어 콘텐츠는 국내 최고의 영어교육기업 청담러닝에 아웃소싱했다.

호두잉글리시를 통해 아이들은 영어로 대화하는 3D 몰입환경에서 자신이 이야기의 주인공이 돼 캐릭터들과 영어로 대화하고 스토리를 이끌어가며 영어를 학습하게 된다. 영어가 즐거운 놀이언어가 되면서 아이들의 학습 의지 및 성취도가 자연스레 올라간다.

김 대표는 "호두잉글리시는 게임과 학습 간 최적의 밸런스를 찾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아이들이 (게임하듯 영어를 공부하면서) 영어를 시험과목이 아닌 보통의 언어로 인식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영어 의사소통 능력 증대와 함께 자기주도 학습 습관 그리고 자신감이 향상된다"고 말했다.

이를 반영하듯 호두잉글리시는 국내 유·초등 영어회화 분야 점유율 1위를 자랑한다. 회원은 어느덧 4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땅콩스쿨'도 있다. 올해 8월 론칭한 땅콩스쿨은 실시간 방송 형태로 제공되는 신개념 책 읽기 서비스다. 라이브 랜선 독서 프로그램으로서, 취학 전 아이들이 친구들, 캐릭터 선생님과 함께 매월 32권의 단행본을 읽게 된다. 카카오 출신 전문가들이 설립한 미니스쿨 기술을 기반으로 최대 500명이 참여할 수 있는 방송형 서비스로 구현된다. 론칭 3주 만에 회원 8000명을 확보했다. 초기 반응이 아주 괜찮다는 평가다.

김 대표는 "땅콩스쿨은 3개월간의 베타(Beta) 서비스를 통해 학부모와 학습자 모두의 만족을 확인했다. 새로운 방식의 책 읽기이며, 올바른 독서 습관을 만들어 주고 있다. 땅콩스쿨은 해외 거주 한국인을 대상으로 확장을 시작, 영어동화 소싱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은 물론, 미술·코딩 영역 등으로도 성장해 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올 11월 호두잉글리시 모바일 및 글로벌 버전이 나온다"면서 "연말까지 호두잉글리시와 땅콩스쿨 합쳐 회원 수 10만 명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민우 호두랩스 대표 [사진=윤창빈 사진기자]

◆ 시리즈 B 투자 유치 후 2023년 상장 목표…2025년 매출 1000억·회원 50만

호두랩스는 현재 2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다. 2019년 50억 원 규모의 시드 투자, 2020년 103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아기 유니콘 200' 기업에 에듀테크 업체로선 유일하게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시리즈 B 유치 자금으로 호두랩스는 글로벌 마케팅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글로벌로 갈 수 있는 버전이 나오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 마케팅을 많이 할 거고, 그 다음 한 절반 정도는 메타버스로도 가야 되니까 연구개발에 쓸 예정"이라고 했다.

새로 나오는 모바일 버전은 용량을 크게 낮췄다. 또한, 음성인식 엔진도 기존 서버 방식에서 클라이언트 방식으로 바꾸면서 단말기에서 바로 응대가 되도록 했다. 음성인식 엔진 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원천기술을 들여와 호두랩스가 독자 개발했다. 호두랩스의 음성인식 엔진은 생활 소음이 있는 환경에서도 87% 정도의 정확도를 자랑한다.

"머신러닝을 통해 음성인식 엔진을 충분히 고도화했기 때문에 그 알고리즘을 그대로 단말기에 내려서 즉각 응대할 수 있도록 바꿨다. 그러면 통신에 대한 의존도가 줄어 비용을 많이 아낄 수 있다."

궁극적으로는 '메타버스 캠퍼스' 구축도 염두에 두고 있다. 최근 IT, 교육, 통신 등 각 분야에서 알 만한 기업들이 메타버스와 관련해 호두랩스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김 대표는 "최근 우리 회사가 메타버스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다들 메타버스 서비스를 구현하기에 필요한 기술력을 게임회사들이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사실 그걸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리소스들이 호두랩스에 다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가 꿈꾸는 호두 캠퍼스는 호두의 월드에 들어와서 아이들이 영어 공부만 하는 게 아니고 땅콩스쿨로 책도 읽고, 다른 회사 콘텐츠로 수학 공부도 하고, 일본어 공부도 하는, 이런 것들을 지금 생각하고 있다. 다른 기업들이 찾아와서 우리한테 이런 메타버스를 같이 만들어 보자는 제안을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호두랩스는 연내 200억 투자 유치를 완료한 후 2023년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다. 글로벌 서비스를 계기로 해외 증시 상장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다. 김 대표는 "아직 정하지는 않았다. 국내에 에듀테크가 없어서 에듀테크라는 장르로 상장된 곳이 없다. 호두잉글리시 서비스가 영어 학습이다 보니 홍콩이나 싱가포르 등 에듀테크의 가치에 대해 인정하고, 영어 수요자가 있는 곳 등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2023년쯤 상장하려고 한다. 아마 이번 투자가 IPO 전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다. 이 사업 자체가 개발이 되고 나면 그 다음은 매출이 계속 느는 구조다. 2025년 매출 1000억 원, 글로벌 회원 수 50만 명이 목표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