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육영수 생가 방문..."기억하는 어느 국민도 비판하지 않는 분"

전날 충남·세종 이어 31일 충북 일정

  • 기사입력 : 2021년08월31일 13:54
  • 최종수정 : 2021년08월31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1일 육영수 여사 생가를 찾아 "우리 육영수 여사에 대해 당시를 기억하는 어느 국민도 비판하거나 이런 분들이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충북 옥천군에 소재한 육영수 여사 생가를 찾아 참배한 뒤 생가 곳곳을 둘러보며 고인을 회고했다. 

[청주=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1일 충북 옥천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 여사 생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2021.08.31 jool2@newspim.com

이날 일정에는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무소속 의원과 윤석열 캠프 충북 선대위원장을 맡은 경대수 전 의원 등이 동행했다.

윤 전 총장은 생가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중학교 2학년이던 1974년 8월 15일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광복절 기념 행사 중 유재광의 총탄에 서거하셨다. 지금도 기억이 생생하다"며 육영수 여사 피격 사건을 떠올렸다.

그는 "당시 유신 시절 박정희 전 대통령의 통치 방침에 대해 불만을 갖는 국민들도 굉장히 많았다"며 "아마 박 전 대통령의 통치에는 국민들이 서로 다른 의견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우리 육영수 여사에 대해선 당시를 기억하는 어느 국민도 비판하거나 이런 분들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여사께서 적십자 활동이나 어린이, 여성, 암 환자 등 우리 사회의 약자와 낮은 곳에 있는 분들을 늘 따뜻하고 어진 모습으로 대해주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 역시도 여사의 낮은 곳을 향하고, 또 어진 그 모습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고 오래오래 잊히지 않는다"며 "그래서 오늘 제가 충북을 방문하는 첫번째 (일정으로) 옥천에 우리 여사님 생가를 찾아뵙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충남·세종을 방문한 데 이어 이날 충북 방문 일정을 이어간다.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현장에는 지지자 100여 명이 모여 "윤석열 대통령"을 외치기도 했다.

[청주=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1일 충북 옥천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 여사 생가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2021.08.31 jool2@newspim.com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