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당원으로 헌신할 것"...이준석 "대동단결해 감개무량"

30일 전격 입당 이후 이준석 대표 상견례
이준석 "경선 흥행 확신…대동단결하자"

  • 기사입력 : 2021년08월02일 11:57
  • 최종수정 : 2021년08월02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당원이 됐기 때문에 정권 교체를 바라는 다양한 국민과 함께해 나갈 수 있도록 당과 국민 여러분께 모든 것을 바치고 헌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예방하고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를 접견하는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8.02 leehs@newspim.com

윤 전 총장은 지난달 30일 이준석 대표가 지방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 때 전격 입당하며 '기습 입당' 논란을 사기도 했다. 이날은 양측이 정권교체의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긍적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과 함께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데 힘을 보태주기로 한 윤 전 총장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치맥회동을 하면서 대동소이라고 말을 했었는데, 대동소이가 아니고 대동단결이다. 결국 우리는 하나라는 것을 앞으로 강조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버스라는 것은 공정한 시간표를 통해 공정한 방식으로 이용된다는 것을 강조했다"면서 "이제는 버스에 탑승한 모든 분에게 안락한 경험, 안전한 경험을 제공하는 게 지도부 역할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이날 상견례를 "감개무량"하다고도 표현했다.

윤 전 총장은 "비상식을 상식으로 정상화시켜 국민을 편안하게 해드리려 한다"며 "보수와 중도, 진보를 아우르는 큰 빅텐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화답했다.

윤 전 총장은 또 "대승적으로 정권교체 위해서는 더 보편적인 지지를 받고, 제가 입당을 해서 당 소속 신분으로 저 자신도 많은 국민들, 나라의 정상 바라는 많은 국민들과 함꼐하는게 더 올바른 생각이라는 판단하에 예상보다 일찍 입당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윤 전 총장은 이 대표와 최고위원 등을 예방한 데 이어 국민의힘 사무처 관계자, 보좌진과도 만남을 가졌다.

윤 전 총장은 보좌진협의회 간담회에서 "국민의힘에 당원으로서 당도 외연을 확장하고 (저도) 국민의 더 넓은 지지 받는데 여러분과 손잡고 해나가겠단 결심이 확고히 서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 "가르칠 내용이 있으면 언제든 기탄없이 해주길 바란다"며 "저도 모든 것을 바쳐 당과 함께 나라를 정상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당 최고위원회 백보드의 '로딩중' 배터리 그림을 다 채우기도 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오늘 그 뒤에 백보드 배터리 그림이 다 찼다"며 "더 들어오고 싶은 분들이 있으면 배터리를 하나 더 놓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각보다 빠르게 경선판이 완성됐고 어느 때 보다 다양한 분이 합류했다"며 "경선 흥행을 확신하고 재미를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에는 호남 출신의 야권 대권주자로 꼽히는 장성민 전 의원(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도 합류했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