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오세훈 시장, 코로나 긴급 구청장회의 개최

25개 자치구 모두 참석, 방역대책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08:3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0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이 20일 오전 9시50분 서울시청 통합상황실(지하3층)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자치구 구청장회의'를 열고 방역대책을 집중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이후 현장에서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종합 점검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신한은행-한국편의점산업협회와 코로나19 극복위한 상생협약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7.16 pangbin@newspim.com

또한 임시선별검사소, 생활치료센터, 백신접종센터 등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핵심 인프라가 차질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각 자치구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

회의에는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인 이성 구로구청장을 비롯한 25개 구청장(부구청장)이 각 자치구 영상회의실에서 화상회의로 참여한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