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증권·금융 > 증권

[뉴스핌 라씨로] 캐시우드도 손뗀 中빅테크, 서학개미 몰려가...전문가들 "시기상조"

7월들어 디디추싱·알리바바·텐센트 등 순매수 20위 안팎
증권가 "하반기까지 규제리스크 여전...최악의 경우 상폐"

  • 기사입력 : 2021년07월16일 07: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16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5일 오후 3시09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중국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이 당국의 규제 철퇴로 수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투자자들이 이를 저점으로 인식, 적극적인 매수에 나서 눈길을 끈다. 하지만 증시 전문가들은 하반기까지 규제 리스크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섣부른 매수는 '시기상조'라는 판단이다. 

1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7월1~15일(조회기준일)까지 국내 투자자들은 홍콩에 상장된 텐센트를 2123만724달러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마존,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등 미국 기술주들에 이어 국내투자자의 해외주식투자 순매수 10위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의 상장 후 주가 흐름[캡쳐=마켓워치] 2021.07.15 lovus23@newspim.com

같은 기간 국내투자자들은 미국에 상장된 중국 모빌리티 기업 디디추싱과 플랫폼 기업 알리바바를 각각 1519만5462달러, 1229만1871달러씩 순매수했다. 이들은 순매수 16위, 21위 자리를 차지했다.

최근 중국 기술주들의 주가 하락세가 나타나자 저점 매수 기회로 삼으려는 국내 투자자들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디디추싱은 시장의 큰 관심을 받으며 지난 6월 30일 뉴욕 증시에 입성했다. 그러나 디디추싱은 상장 직후 국가안보법, 개인정보법 위반 등으로 중국 내 서비스가 중단되자, 상장 3일째인 7월 2일부터 5거래일간 31.6% 가량 폭락해 공모가 아래로 내려앉았다. 14일 기준으로는 전일대비 1.61% 오른 12.62달러의 종가를 기록했다.

이밖에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 등 대표적인 중국 기술주들도 크게 폭락했다. 작년 10월 300달러를 돌파했던 알리바바는 200달러 초반으로 내려왔다. 하락세가 이어지며 6월 말 이후 6.7% 하락했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텐센트와 바이두도 지난달 말 대비 4.7%, 9.9% 빠졌다.

중국 기술주들이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는 이유는 중국 정부의 인터넷, 플랫폼 기업에 대한 규제가 강화된 것과 연관이 있다. 지난 6월 중국 정부는 외국에 데이터를 제공하기 전 중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받도록 하는 데이터보안법을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은 데이터의 수집부터 저장, 공유 등 전 방위를 중국 정부에서 관리하겠다는 내용으로 2017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네트워크보안법보다도 강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중국 정부는 작년 11월부터 온라인 플랫폼 업계의 독점 및 불공정경쟁 행위를 규제하기 위한 세부 조치들을 잇달아 발표했고 지난 4월에는 알리바바에 대해 반독점법 위반으로 매출액의 4%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증권가에선 규제 리스크가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매수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정책 불확실성으로 추가 하락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해외 자산운용사들은 '중국 기술주 덜어내기'에 나서고 있다. 포춘지에 따르면 아크인베스트먼트매니지먼트의 주요 운영 상품인 '아크이노베이션 ETF'에서 중국 기업의 비중은 2월 8%에서 1%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와 관련해 CEO 캐시 우드는 13일 진행된 웨비나에서 "밸류에이션 관점에서 이들 종목의 주가는 하락했고 밸류에이션 관점에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악의 경우엔 기존 중국기업의 상장 폐지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외국인 투자 금지 조항을 피해 VIE지배구조를 통해 해외 증시에 상장한다. 이를 당국에서는 암묵적으로 허용해왔지만, 디디추싱 사태 이후 역외상장에 대한 장벽이 높힐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최설화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중국정부의 데이터보안 강화로 VIE 지배구조를 법적으로 부인하거나 변경을 요구한다면 신규 상장 금지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기존 해외상장 기업의 상장폐지도 가능하다"고 했다.

김경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금까지 나온 당정 발표에서는 VIE 지배구조의 부정을 유추할 수 있는 단서는 없다"면서도 "다만, 법제화를 통해 VIE 구조를 통한 역외상장 제한, 지배구조 점검 가능성이 상존해 의견 발표 이후 제재 강도를 파악하기 전까지는 투자심리가 빠르게 회복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단기적으로 매수에 유의할 필요가 있지만 중장기적 관심은 가져갈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있다. 박기현 SK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14차 5개년 계획을 보면 AI,차세대 정보통신, 첨단기술에 대해 확보하겠다는 의지가 뚜렷하다. 미국과의 대결에서 먼저 첨단 기술을 선점하려면 중국 정부입장에서 거대하게 성장한 플랫폼 기업들의 도움이 필요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완전히 사업을 짓누르기 어렵다"며 "최근들어 중국 뿐 아니라 플랫폼 기업에 대한 규제가 트렌드가 되고 있어 이전보다 (규제가) 강화된 건 사실이지만 2~3년 후엔 상장 여력이 분명히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