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뉴스핌 라씨로] "테슬라 빼고 로블록스 담았다"... 서학개미, '대세 성장주'로 환승

서학개미 실탄, 다시 빅테크 정조준... 알파벳·페이스북·아마존 순매수

  • 기사입력 : 2021년07월02일 07: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02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일 오후 3시29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테슬라가 사라졌다."

서학개미들의 장바구니 상위권을 지키던 테슬라가 지난 6월 순매수 상위권에서 이름을 감췄다. 연초 하락한 주가가 장시간 박스권에 머물자 투자자들은 또 다른 '대세 성장주'를 찾아 나섰다.

같은 기간 장바구니에는 '메타버스' 대장주 로블록스와 경기민감형 성장주 에어비앤비 등이 담겼다. 상반기 시장의 관심을 비껴갔던 알파벳과 페이스북, 아마존 등 빅테크주도 상위권에 포진했다. 테이퍼링 우려에 위축됐던 투심이 완화되면서 신규 유입된 자금은 기술주 쪽으로 기운 모양새다.

1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 6월(1~30일)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거래대금은 276억8468만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금융당국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신호에 투심이 위축됐던 지난 5월 대비 소폭 상승했다.

장바구니 종목도 크게 바뀌었다. 먼저 테슬라를 향한 투심 변화가 눈에 띈다. 올 상반기 내내 해외주식 순매수 1위 자리를 지키던 테슬라는 지난 5월 아마존에 밀리더니, 6월에는 35위까지 떨어졌다. 한때 900달러를 터치하던 테슬라 주가가 세 달 넘게 박스권에서 횡보하면서 관심도가 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서학개미들의 관심은 성장성이 큰 '대세 성장주'로 대거 이동했다. 지난 5월에는 순매수 상위 50위권 밖이던 로블록스가 1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로블록스는 지난 3월 뉴욕거래소에 상장한 미국의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기업으로, 잠재적 성장성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3차원의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는 향후 성장성이 큰 '텐배거(10배의 수익률을 낼 수 있는 종목)' 산업으로 꼽힌다. 서학개미들은 이미 밸류에이션 부담이 높은 테슬라 대신 향후 성장 가능성이 더 큰 '잠재적 성장주'에 베팅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민감형 성장주인 공유숙박 플랫폼 기업 에어비앤비도 5월에 이어 7785만 달러 어치 순매수했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소외됐지만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빠르게 실적 개선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는 성장주다.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13위)과 5G 통신망 확대 수혜주로 꼽히는 AT&T(15위), 소비재 코카콜라(29위) 등도 상위권에 포진했다.

밸류에이션 부담으로 상반기 내내 주춤했던 빅테크주에 대한 투심도 일부 살아났다. 순매수 상위 종목 10위권에는 알파벳(4988만 달러), 페이스북(4597만 달러), 아마존(3180만 달러) 등이 이름을 올렸다. 중국의 1위 게임 개발사인 텐센트(2621만 달러)와 이커머스 알리바바(2260만 달러) 등도 5월 대비 매수세가 급등했다.

이는 주가 조정기였던 지난 5월, 채권 및 단기 회사채, 저변동·고배당 ETF 등 안전자산에 대한 투자하던 것과는 다른 투자 패턴이다. 빅테크주에 대한 밸류에이션 압박이 일부 해소되면서 호실적을 보이는 기술주를 중심으로 투자금이 모이는 양상이다. 그동안 증권가의 해외 투자 전략 전문가들은 "안도성 투자자금이 유입되면 다시 성장주의 매력이 돋보일 것"이라고 입을 모아왔다.

수익률 극대화를 위한 '불나방' 투자 성향도 포착된다. 이 기간 서학개미 순매수 10위권에는 AMC엔터테인먼트(4549만 달러)와 게임스톱(2885만 달러) 등 변동성이 큰 종목들이 포함됐다. 이 두 종목은 펀더멘탈보다는 변동성에 근거해 차익을 실현하는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투자처다. AMC의 경우 같은 기간 매매액만 28억4991만 달러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