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뉴스핌 라씨로] 반도체 대란 덕(?)...케이카·롯데렌탈 등 '중고차' 상장 봇물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에... 중고차 시장 반사 수혜
케이카, 중고차업체로는 처음 코스피 입성 도전
롯데렌탈·SK렌탈 등 '중고차 매매 수익' 비중↑

  • 기사입력 : 2021년07월15일 15:29
  • 최종수정 : 2021년07월15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5일 오후 2시29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하반기 중고차·렌탈업체들이 줄줄이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K Car(케이카)가 중고차 업체로는 처음 국내 증시에 도전하는 가운데 중고차 사업을 영위하는 롯데렌탈도 내달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반도체 대란 사태로 중고차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관련 업체들의 IPO에 불을 댕긴 것이란 평가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플랫폼업체 케이카는 지난달 4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상장예비심사신청서를 제출했다. 별다른 결격사유가 없다면 이르면 이달 내 승인 여부가 결정된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케이카의 온라인 플랫폼 화면 2021.07.15 zunii@newspim.com [사진=케이카 이커머스 플랫폼 캡처]

케이카는 중고차업계 최초로 중고차 이커머스 플랫폼을 만든 업체다. 중고차는 '눈으로 확인하고 사야 한다'는 통념을 뒤집고 온라인 거래를 활성화시키고 있다. 이커머스를 통한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판매 비중은 2016년 전체 판매 비중의 9.3%였지만, 지난해 35.0%까지 성장했다. 최근 3년 새 연평균 성장률(CAGR)은 45.4%를 기록했다.

소비자들과는 '3일 책임환불제' 등을 통해 신뢰를 쌓았다. 케이카는 2016년부터 온라인 구매 후 3일간 타보고 구매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품질 보증 연장 서비스인 '케이카 워런티(KW)' 가입 비중도 매년 40% 이상에 이른다. 이밖에도 중고차 렌트와 캐피탈, 내차팔기 홈서비스 등을 보유하고 있다. 오프라인 직영점도 41개에 이른다.

중고차 업체로는 처음으로 1조 원대 매출을 달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1조3231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6% 상승했다. 2019년(1조1853억 원)에 이어 2년 연속 조 단위 매출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92억 원에서 376억 원으로 상승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중고차 온라인 매매가 활성화되면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케이카의 전신은 2000년에 SK그룹의 사내벤처로 출범한 SK엔카이다. 2018년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가 매입하면서 케이카라는 브랜드가 출범했다. 케이카는 올해 초부터 IPO를 준비했으며 하반기 중으로는 상장을 마칠 예정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기업 계열 렌터카 회사인 롯데렌탈도 지난 12일 코스피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1986년 설립된 롯데렌탈은 차량렌탈, 중고차 매매, 카셰어링 등의 서비스를 영위하는 국내 1위 오토렌탈 사업자다. 단일 중고차 경매장 기준 최대 규모인 '롯데오토옥션'도 운영하고 있다. 롯데렌탈은 상장 이후 전기차 전용 카셰어링 플랫폼 구축, 자율주행 기술 선제적 투자를 통해 모빌리티 사업 역량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최근 중고차 시장의 호황이 이들 관련 기업의 IPO를 앞당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도체 부족으로 자동차 차량 생산이 차질을 빚자 중고차 시장이 수혜를 입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우 주요 중고차 업체들의 주가가 올해 들어 20~40% 가량 급등했다. '중고차 시장의 아마존'이라 불리는 온라인 중고차 거래 플랫폼 카바나 주가는 코로나 사태를 맞아 9배 이상 치솟기도 했다.

중고차 수요가 늘어나며 주요 중고차 매매업체들의 실적도 크게 개선됐다. 롯데렌탈의 경우 지난해 중고차 매출액은 5659억 원에 달했다. 2018년 매출액(4386억 원) 대비 2년 만에 29% 성장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도 1694억 원을 달성했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8.8%다.

앞서 상장한 SK 렌터카 역시 중고차 매출이 꾸준히 늘고 있다. 2018년 25.0%였던 중고차 매매 비중은 2020년 27.9%으로 늘었다.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렌터카 업체들의 장기렌트 비중이 높아진 점을 고려하면 이보다는 중고차의 수익성 개선이 더 컸다는 것을 의미한다.

관련 업계에서는 국내 중고차 시장이 앞으로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이나 유럽의 중고차 판매량이 신차 대비 3~4배 가량 큰 것에 비해 국내 중고차 시장은 신차의 1~2배 규모이다. 다만 수요불균형에 따른 중고차 가격은 하반기로 갈수록 안정화될 전망이다.

한준일 한국투자신탁운용 주식운용팀장은 "수요정상화 과정으로 보면 상반기에 중고차 가격은 이미 피크아웃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하반기로 갈수록 완성차의 출하가 정상화되겠지만 그 속도는 그리 빠르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