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독일 메르켈 "변이 대응 위해선 85% 이상 백신 맞아야"

  • 기사입력 : 2021년07월14일 07:55
  • 최종수정 : 2021년07월14일 0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전염력이 강력한 각종 코로나19(COVID-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려면 백신 접종률이 85% 이상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독일의 옌스 슈판 보건장관과 로베르트코프연구소(RKI)를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총리. 2021.07.13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도이치벨레(DW)에 따르면 이날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과 로베르트코프연구소(RKI)를 방문한 메르켈 총리는 국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그는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들의 확산을 막는 데 필요한 백신 접종률 도달에 "한참 멀었다"며 각종 변이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받으려면 12~59세 연령층의 85%, 60세 이상 고령자의 90% 이상이 백신을 접종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메르켈 총리는 "백신 접종은 자신 뿐만 아니라 당신에게 가깝고 소중한, 사랑하는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독일의 1차 백신 접종률은 59%, 2차 접종률은 43%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