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파우치 "백신 맞아도 접종률 낮은 지역에서는 마스크 착용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7월05일 09:38
  • 최종수정 : 2021년07월05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백신 접종자여도 접종률이 낮은 지역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4일(현지시간) NBC방송과 인터뷰한 파우치 소장은 2차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라도 접종률이 낮은 지역에서는 "한층 더 노력해야 한다"며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그는 "바이러스 확산세가 높은 수준이고 백신 접종률은 매우 낮은 지역에 있다면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록 백신의 감염 예방효능은 매우 효과적이지만 100% 보호해주진 못한다고 강조했다. 의회 전문매체 더힐은 파우치 소장의 이 발언이 인도에서 첫 발견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으로 해석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미국 50개주 전역에서 보고됐다. 최근 신규 확진 사례의 약 25%가 델타 변이 감염 건으로 추산된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독립기념일까지 성인 인구 70%에 최소 한 차례 백신 접종을 목표로 삼았지만 3일 기준, 접종률은 67%에 그쳤다. 

백악관은 백신 접종률이 비교적 낮은 지역에 보건 관리들을 파견, 백신 접종 홍보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질 바이든 여사와 파우치 소장은 이날 플로리다주 백신 접종센터들을 방문해 홍보대사 역할을 자처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