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카카오워크, SAP과 동맹확장..."연내 100만 가입자 목표"

동남아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 목표도 밝혀
비대면 시대 '카톡처럼 쉬운' 업무처리 지향

  • 기사입력 : 2021년06월09일 15:22
  • 최종수정 : 2021년06월09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카카오워크를 통해 비대면 업무시스템을 5200만 사용자를 가진 '카카오톡'처럼 간편하게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글로벌 전사적자원관리(ERP) 기업인 SAP과의 협업을 전사적으로 확장해 카카오워크의 가입자 수도 지금보다 2.6배 많은 100만명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다.

백 대표는 "'자비스'(영화 '아이언맨' 속 인공지능 비서) 같은 서비스를 만들어 기업의 업무 역량을 상향평준화하는 미래를 상상한다"며 앞으로 '패스트팔로어'가 아닌 '월드퍼스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카카오의 기업간거래(B2B)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9일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SAP와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이사,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2021.06.09 nanana@newspim.com

카카오의 기업간거래(B2B)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9일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SAP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양사간 공동 혁신노력에 대해 설명하는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로써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지난해 9월 출시한 업무용메신저 카카오워크에 SAP의 솔루션을 연계, 카카오톡을 쓰듯 손쉽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카카오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봇(BOT)'을 출시하고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자연어 처리, 비전, 번역 등 다양한 AI 엔진과 기술을 'SAP 비즈니스 테크놀로지 플랫폼(SAP BTP)'에 제공해 한국어에 기반한 대화형 AI도 개발할 계획이다.

오는 9월에는 출시 1년을 맞아 카카오워크2.0을 선보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카카오워크의 단점으로 지적되는 기능성을 보완해 경쟁사를 따라잡겠다는 목표다.

백 대표는 "현재 누적사용자가 38만명으로 국내 서비스 중 1위 기업의 사용자 수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라며 "매일 600~800명의 새 사용자가 가입하고 있어 올해 말까지는 무난하게 100만 가입자를 달성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이사(왼쪽)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오른쪽)가 9일 SAP의 사파이어 나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대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2021.06.09 nanana@newspim.com

이를 통해 글로벌 업무용 소프트웨어(SW)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할 방침이다. 백 대표는 "결국에는 북미시장에서 승부를 봐야겠지만 대화형 AI 개발 협력이 예정된 동남아시아를 시작으로 조금씩 해외에 진출하겠다"고 했다.

업무용 소프트웨어 개발사로서의 꿈도 밝혔다. 백 대표는 영화 '아이언맨' 속 '자비스'나 영화 '허(Her)'의 AI 어시스턴트를 만드는 것을 꿈 꾼다.

백 대표는 "이제 텍스트시대를 넘어 음성시대에 왔다"며 "아무리 좋은 터치, 그래픽사용자인터페이스(GUI)를 갖고 있어도 음성으로 지시하는 것이 1.6배 빠르다. 카카오워크에도 음성 인터페이스를 탑재해 봇으로 SAP를 실행하는 기술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업무를 할 때 중요한 정보는 SAP이 제공하는 ERP 안에 있다"며 "ERP와 봇을 연결하면 똑똑한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제조기업이 강력하니 그 노하우와 프로세스를 바탕으로 개발에 박차를 가해 '월드 베스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