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코로나 여파, 서울대·서강대·중앙대 올해 대입 수능 최저 낮춘다

국내 대학 56곳 '입시 전형' 변경 승인
20개 대학 실기고사 종목 축소·실시 전형 변경은 22개 대학

  • 기사입력 : 2021년06월09일 12:49
  • 최종수정 : 2021년06월09일 12: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서울대·서강대·중앙대가 2022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낮추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들이 불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학 50여곳이 실기전형 일정 등 계획 변경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대학별 고사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총 56개의 대학에 대한 대입 전형 시행계획을 승인했다고 9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문·이과 통합 체제로 시행되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첫 모의평가가 실시된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OMR카드를 작성하고 있다. 2021.06.03 pangbin@newspim.com

올해 대입은 학령인구 감소, 문·이과 통합 수능 실시 등으로 변수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상 처음 실시하는 통합형 수능으로 문과 수험생들이 이과 수험생보다 불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우선 서울대, 서강대, 중앙대(본교·캠퍼스)가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완화했다. 서울대는 지역균형에서 전년도와 같이 4개 영역 중 3개 영역에서 3등급 이내로 기준이 완화됐다.

서강대는 올해 신설된 교과 고교장추천전형에서 기존 4개 영역 중 3개 합 6이내에서 3개 영역 각 3등급 이내로, 중앙대는 지역균형전형에서 본교는 인문 3개 영역 등급합 6이내에서 3개 등급합 7이내, 자연은 3개 등급합 7이내의 기준은 동일하지만 탐구 2과목반영에서 1과목만 반영하는 것으로 각각 변경됐다. 중앙대 안성 캠퍼스의 경우는 자연 2개 합 6등급 이내는 같지만, 탐구 1과목만 반영한다.

전형방법을 변경한 대학도 있다. 가천대는 학생부교과전형인 지역균형전형의 전형요소가 일괄합산전형(교과60%·면접40% 반영)에서 1단계 교과로 10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 교과 60%·면접 40%로 선발하는 단계별 전형으로 변경했다.

이외에도 강남대·공주대·대구가톨릭대·대전대·동양대·명지대(본교)·상명대·서경대·선문대·성신여대 등 20개 대학이 실기고사 종목을 축소했고, 가톨릭관동대·경기대·경성대·경희대·고려대(서울)·동국대(서울)·동덕여대 등 22개 대학이 실적·실기 전형 등 인정범위를 변경하는 등 대입시행계획을 바꿨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올해 처음으로 실시되는 통합형 수능에서 문과 수험생들이 수능최저등급을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부담을 완화하려는 의도도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통합수능에서 문·이과 유불리가 우려되는 만큼 실제 이 같은 현상이 발생되면 정시에서 문·이과 교차 지원 방식도 일부 변화될 가능성 있다"며 "이번 조치로 학교내신 상위권 학생들은 부담이 크게 줄어들 가능성 있다"고 말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학생들은 자신이 목표로 하는 대학과 전형의 변경사항이 있다면 반드시 확인하고 준비해야 한다"며 "다만 실제 대학이 학생을 평가하는 기준은 크게 달라진 바가 없기 때문에 흔들림 없이 대입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전형계획 변화의 대부분은 예체능 실기 종목의 축소나 전형일정 변경과 해외고나 제외국민전형의 변화가 많아 일반 학생은 해당사항 없는 경우가 많았다"며 "수능 최저기준 완화로 수능에 취약했던 일반고 수험생들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이번 변경은 대체로 실기와 실적을 기준으로 하는 전형들에서 코로나로 인해 대회 개최가 원활하지 못했던 측면을 반영한 결과"라며 "지원 희망 대학의 변경 여부를 꼭 확인하고 지원을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