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수주 릴레이로 웃는 조선업계...중견사도 새주인 찾아 '기지개'

2500억 투자 본계약 앞둔 STX조선·새 주인 찾는 대한조선
한진重, 동부건설 컨소시엄으로부터 실사 진행...8월경 본계약 예상

  •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16:48
  •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국내 조선사들의 선박 수주 소식이 이어지며 슈퍼 사이클(조선업 호황)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중견 조선사들은 경영 정상화에 힘쓰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국내 조선 빅3(한국조선해양·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가 수주한 물량은 170억 달러(약 18조9550억원)를 넘었다.

한국조선해양이 95억 달러(10조5900억원)로 가장 많은 물량을 수주했고 삼성중공업이 51억 달러(5조6800억원), 대우조선해양이 25억 달러(2조7800억원)로 뒤를 이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 네 번째)가 8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STX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한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경남도] 2021.03.08 news2349@newspim.com

조선 빅3가 연일 수주 릴레이를 벌이고 있지만 중견 조선사들의 사정은 다르다. 국내 중견 조선사인 STX조선과 대한조선, 한진중공업의 경우 수주보다 경영정상화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때 빅3 조선사와 함께 빅4 조선사로 불린 STX조선은 오랜 침체기를 끝내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STX조선은 지난 2013년 모그룹인 STX그룹의 경영부실로 채권단 관리체제에 들어갔다. 이후 법정관리에 들어가 40%에 가까운 인원을 감축했고 지난해 유암코·KHI컨소시엄으로부터 2500억원 투자 유치 계약을 체결했다.

투자유치 계약은 내달 잔금 지급으로 본계약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본계약이 끝나면 지난 4월 임시주주총회에서 의결한 대로 STX조선은 '케이조선'이라는 사명으로 새출발한다.

경영정상화와 함께 STX조선은 수주 회복에도 힘을 내고 있다. STX조선의 지난해 수주 성적은 3척에 그친 바 있다. 하지만 올해에는 지난 3월 일본 선사로부터 6600톤급 탱커 3척 건조계약을 체결하는 등 올해 총 8척의 선박을 수주했다. 여기에 추가 수주도 추진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STX조선 관계자는 "실제 선박 8척에 대한 수주가 진행됐으며 이에 따라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내달 투자유치 본계약이 이뤄지면 공격적이고 전략적인 수주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현재 STX조선의 최대 주주는 산업은행으로 내달 본계약 후에는 유암코·KHI 컨소시엄이 최대주주가 된다.

이 관계자는 "본계약이 체결되면 말 그대로 주인이 있는 회사가 되는 것"이라며 "오너가 있다면 상황에 따른 수주, 미래를 바라본 수주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전경 [사진=한진중공업]

또 다른 중견 조선사인 대한조선은 이제 막 새 주인을 찾아 나섰다. 지난 2009년 워크아웃에 진입한 대한조선은 과거 매각이 추진된 바도 있지만 성사되지 못하고 대우조선해양이 위탁경영해왔다.

그러나 대우조선해양이 현대중공업에 인수 결정이 나면서 새 주인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한조선은 최근 매각사로 EY한영회계법인을 선정하고 투자 유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최초 조선소인 한진중공업도 동부건설 컨소시엄으로부터 실사를 진행 중이다.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4월 산업은행으로부터 한진중공업의 주식 66.85%를 사들이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한진중공업의 올해 선박 수주 성적은 1척에 그치고 있다. 다만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조선 분야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어 향후 최종 인수 결정이 이뤄지면 조선 분야의 경쟁력을 기대해볼 만 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진중공업 조선 부문은 지난 2011년 이후 10년 연속 적자를 보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주식매매계약을 마치고 최종 계약을 앞둔 실사를 진행 중"이라며 "실사 이후 기업결합 승인, 잔금 지급 등의 일정이 지나면 8월 정도에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