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부, 카자흐스탄과 물산업 협력 강화…국내 기업 현지 진출 지원

7~8일 양국 기관 간담회 및 물기업 사업상담회 진행

  • 기사입력 : 2021년06월07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6월07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부는 7일부터 이틀간 서울 중구 소재 바비엥2 교육센터에서 '한·카자흐스탄 물 산업 협력 간담회 및 사업 상담회'를 진행한다.

양국은 '한-중앙아 협력포럼', '한-카자흐 물산업 협력 사절단' 등을 통해 물 분야 협력을 확대해왔다. 외교부는 환경부와 함께 공공‧민간 교류 활성화 및 국내 물기업의 카자흐스탄 진출 기반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화상 기관 간담회 및 사업 상담회를 준비했다고 6일 말했다. 지난해 10월에 이어 두 번째다.

[서울=뉴스핌] 나승식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회의실에서 바이미셰프 루슬란 누라세비치(Baimishev Ruslan Nurashevich) 카자흐스탄 산업인프라개발부 차관(수석대표)을 비롯한 한-카자흐 양국 정부대표단이 화상으로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차 한-카자흐스탄 워킹그룹'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날 회의에서 신규 경제협력 프로그램(Fresh Wind) 개편, 민간 경제 협력 지원, CNG 충전소 건설, 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 환경·산림 분야 협력 등 무역·투자, 산업·에너지, 교통인프라, 과학기술, 농업·환경, 문화교류 등의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 2021.5.27 photo@newspim.

이번 행사는 ▲한-카자흐 기관 간담회 ▲국내 기관 간담회 ▲물 기업 화상 사업 상담회로 구성된다. 양국의 물산업 현황 및 주요기술,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제도를 공유하고 관심 분야별 기업과 1:1 사업 상담이 진행된다.

한-카자흐 기관 간담회에는 환경부, 외교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한국물산업협의회가 참석한다. 카자흐스탄에서는 수자원위원회와 물관리 공공기관 '카즈보드코즈', 카자흐 투자청이 참여한다. 참여 기관들은 양국 물 산업 현황과 주요 기술, 공공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국내 기관 간담회에서는 국내 물기업 해외 진출 지원제도와 한-카자흐 경제협력 현황을 소개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물산업협의회, 코트라 알마티 무역관이 참여한다.

물기업 화상 사업 상담회에는 트라 알마티 무역관을 통해 실시한 사전 시장성 평가 및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한 국내 기업 10곳, 카자흐스탄 기업 18곳이 수처리 기술, 하수처리 시스템 등 분야별 일대일 상담을 진행한다. 한국 참여기업은 그레넥스, 롯데케미칼, 미시간기술, 삼진정밀, 썬텍 엔지니어링, 씨노텍, 영남메탈, 위플랫, 케이테크전해, 터보윈 10곳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력해 우리 물 기업의 해외 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함께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