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소환조사 일정 조율

세종 산업단지 입구에 가족과 공동으로 부동산 매입
국회의원 관련 10건 고발인 조사 마쳐

  • 기사입력 : 2021년04월21일 11:38
  • 최종수정 : 2021년04월21일 11: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청장을 피의자로 소환 조사할 일정을 조율 중이다.

21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따르면 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가족 3명과 공동명의로 세종시 땅을 산 전 행복청장 A씨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국수본 관계자는 "전 행복청장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조사를 한다면 해당 부서 소재지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현재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가 아닌 서울 한남동에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퇴임 후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로 들어가는 입구에 가족 3명과 함께 공동 명의로 9억8000만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수본은 지난 3월 26일 행복청과 세종시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본부, A씨 자택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광역도로 건설 관련 자료 및 유관 기관 업무 협력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세종시와 국가 스마트산업단지 지정을 놓고 협의했는지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A씨 소유 부동산 위치도.[사진=네이버] goongeen@newspim.com

경찰은 또 투기 의혹을 받는 국회의원과 가족 등 10명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 경찰은 수사 절차와 사안에 따라 국회의원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현재까지 국회의원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하지 않았다. 투기 의혹을 받는 의원 10명 중 5명은 의원 본인이고 3명은 의원 가족이다. 나머지 2명은 투기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다른 혐의다.

이날까지 투기 의혹으로 구속된 사람은 6명이다. 투기 혐의 피의자 상대로 이뤄진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액은 294억원(6건)이다.

국수본 관계자는 국회의원 소환 조사와 관련해 "고발인 조사는 다 마무리했다"며 "사안에 따라 (소환조사는) 차이가 있지만 수사는 계속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투기로 얻은 이득 환수와 관련해 "신병 처리와 관계없이 부패방지법 위반 등 기소 전 몰수 보전이나 추징 보전은 계속 이어간다"고 덧붙였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