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학부모 70%, 방과후수업 중단으로 사교육비 증가…"방과후학교 정상 운영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16:07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학부모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방과후수업 중단으로 사교육비가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방과후 강사들은 중단된 수도권 방과후학교 재개를 촉구했다.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은 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방과후학교는 2020년 2월부터 수업이 전면 중지됐다"며 "지금까지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학교는 20.8%"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수도권지역 방과후학교 운영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해 방과후학교 운영 활성화를 촉구했다. 2021.04.06 dlsgur9757@newspim.com

노조가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10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방과후수업이 전면 중단됐거나 부분 운영되고 있다는 응답은 76.7%에 달했다. '전혀 운영되고 있지 않다'고 답한 학부모는 52.4%, '비대면 수업 등 부분 운영되고 있다'는 응답은 24.3%였다. 반면 '전면 운영되고 있다'는 답변은 20.8%에 불과했다.

특히 방과후수업 중단으로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답한 학부모는 71.4%로 나타났다. 이중 절반 이상(54.9%)은 월 평균 10만~40만원 정도 사교육비가 늘어났다고 답했다.

노조는 "지난달 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은 전년에 비해 11.8% 줄었다"며 "같은 기간 방과후 프로그램 총액은 5312억원에서 309억원으로 94.2% 축소됐다"고 했다.

또 "사교육 참여 학생의 1인당 사교육비는 2019년보다 오히려 증가했다"며 "코로나19에도 학교 밖 사교육은 유지됐지만, 사교육 완화를 이끌어 온 학교 내 방과후 프로그램은 모두 끊겼다"고 주장했다.

방과후학교 운영에 대한 결정 역시 학부모 수요도 조사 없이 학교가 임의로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편파적인 조사 또는 조사 없이 학교가 임의로 방과후학교 운영에 대한 결정을 내렸다고 답한 학부모가 47.3%"라며 "방과후학교 운영 여부에 대한 피해는 고스란히 학부모와 아이들, 방과후강사의 삶을 불안정하게 만든다"고 했다.

이어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해 방과후 프로그램 운영을 당장 활성화해야 한다"며 "코로나 확산이 잦아들지 않아 여전히 4학년 이상의 아이들이 전면 등교를 못하고 있다면 1~2학년만이라도 방과후수업을 전면 재개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