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하나금융, 조직개편…ESG 함영주‧디지털 지성규 부회장

사업부문을 관계사 중심의 수평적 협의체로 전환
이사회 내 ESG관련 위원회 설치 및 ESG 부회장 신설
플랫폼 금융 추진 동력 강화·실행력 배가 위한 디지털 부회장 신설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17:53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ESG·글로벌·플랫폼 3대 전략 달성을 위한 2021년 지주사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조직 개편은 하나금융그룹 조직혁신 3대 원칙인 ▲SIMPLE ▲SPEED ▲SMART를 바탕으로 지주사의 조직 체계를 단순화하고 신속한 소통과 의사결정 프로세스 마련을 통해 금융시장이 직면한 다양한 변화를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직 개편의 핵심 내용은 ▲관계사간 능동적 협업 체계 강화를 위한 사업부문을 '수평적 협의체'로의 전환 ▲이사회 내 ESG 관련 위원회 및 'ESG부회장' 신설을 통한 그룹 차원의 ESG 실행 체계 구축 ▲플랫폼 금융의 추진 동력 강화 및 실행력 배가를 위한 '디지털부회장' 신설 등이다.

우선 하나금융그룹은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유기적이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기존 부문으로 운영됐던 관계사간 협업 체계를 수평적 협의체 체제로 전환한다. 이러한 협의체 체제로의 개편으로 관계사 자율 경영과 책임 경영이 강화되고 그룹 내 다양한 영역에서의 협력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왼쪽)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사진=하나금융)

하나금융그룹은 ESG 경영을 이사회 차원의 주요 핵심 사안으로 격상시켜 이사회 내 ESG 관련 위원회인 '지속가능경영위원회' 및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하고, 오는 26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관련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또한 신설 예정인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에는 '그룹소비자리스크관리총괄'과 '소비자리스크관리팀'을 배속해 위원회의 추진력을 강화하고, 실행 중심의 ESG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사회가치팀'을 'ESG기획팀'으로 개편한다.

이와 함께 'ESG부회장'을 신설해 본격적인 ESG 금융 실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ESG부회장은 함영주 부회장이 담당한다.

글로벌부회장은 지난해부터 하나금융그룹의 해외 사업 성장과 내실을 다진 이은형 부회장이 계속 수행한다.

아울러 하나금융은 플랫폼 금융에 대한 그룹 혁신 역량 집중을 위해 '디지털부회장'을 신설한다. 지주 차원의 디지털 사업 추진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그룹디지털총괄'과 '그룹ICT총괄'을 배속해 실행력을 배가할 계획이다. 디지털 부회장은 지성규 부회장이 담당한다.

하나금융은 "이번 지주사 조직 개편을 통해 실행 중심의 ESG 체제를 확립, 글로벌 플랫폼 금융에 대한 추진 동력 강화를 통해 손님 최우선 가치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