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ANDA 칼럼] 김정태의 마지막 선택, '40대 CEO 이은형'

임기 1년 남겨두고도 하나대투 대표를 40대로 교체
안정보다는 파격 택하는 김정태 스타일, 여전히 '생생'
하나금융 안정구도 위해 차기 CEO들 집중 육성 나서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11:28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3: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김정태 회장이 하나금융그룹을 일사불란하게 이끄는 건 CEO(최고경영자)명령만은 아니다. 잊어질 만 하면 나오는 론스타 시비나 정치·관치의 외풍을 버텨낸 기세 때문만도 아니다. 노련한 전략에 조직을 쥐락펴락하는 데 도가 튼 김정태 '카리스마'에 하나금융의 위계질서가 바로 잡혀있다고 보는 쪽이 맞는다. 

주변에서는 김정태를 상남자나 그의 고향을 빗대어 부산 사나이라 부른다. CEO 김정태이어서가 아니라 인간 김정태라서다. 필자와 만났을 때 "나 영업점에서 일할 때 여성 고객들이 많이 좋아했어. 체격도 남자답게 크고 유머러스해서 인기 많았어." 남성미를 감추지 않는 남자다.

[서울=뉴스핌] 한기진 금융증권부장 = 2021.03.24 hkj77@hanmail.net

은행장이 돼서 체면을 차릴 듯 한데도 '와이프한테 사랑받는 남자'라고 너스레도 떤다. "집 사람이 아침마다 작은 상자에 영양제와 견과류를 담아줘, 가정에서도 사랑 받는 남자야." 자신감 넘치는 부산 사나이의 호탕함은 그를 마뜩찮아했던 사람들마저 호감을 갖게 했다.   

남자의 거친 기질은 영업현장에서 나온다. 목표에 미달하면 거침없이 질책을 날렸다. 선후배 문화가 강한 은행 조직은 화합이 우선인데, 김정태는 달랐다. 그는 "칭찬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게 꾸중이다. 칭찬만 하는 리더는 자신감이 없고 비겁한 거다.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지만 꾸중은 고래를 날게 한다"고 말했다.

그를 더 이해하려면, M&A(인수합병)로 많은 은행이 뒤섞인 하나은행 안에서 비주류 김정태를 봐야 한다. 신한은행 출신인 그는, 하나은행을 만든 한국투자금융 사람들 사이에서 생존하려면 튀는 돌이 되거나 둥근 조약돌이어야 한다. 그는 튀기를 선택했고 그게 하나은행의 다소 공격적인 조직문화와 맞았다. 전직 임원은 "아파트 부녀회장이 경쟁은행 직원 부인이었는데도 우리는 그 부녀회에 상품을 팔았다"고 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김정태의 카리스마는 2012년 그룹 회장이 되고서는 불꽃같이 터졌다. 취임 첫해에 하나금융 사외이사 8명 중 4명을 교체하고. 그룹 임원도 12명에서 9명으로 줄였다. 세대교체의 신호탄이었다. 김정태가 선임한 하나은행장들은 예상을 깬 인물들이다. 충청도에서 조용히 영업만 하던 함영주(현 하나금융 부회장), 중국에서 신규 사업을 골몰하던 지성규, 금융위원회에 외환은행 통합 예비인가신청서를 제출한 박성호(현 부행장)를 발탁했다. 김정태 회장이 10여년에 걸쳐 차기 CEO감으로 키우던 인재들이다.

김 회장은 내년이면 CEO 나이제한 70세 걸려, 올해 1년이 마지막 임기다. 말년 병장인데 카리스마 내뿜는 상남자다. 하나대투증권 신임 대표를 만 46세(1974년생)인 이은형 하나금융 글로벌부회장으로 교체한 것이다. 이 대표는 중국 길림대 국제경제학 석사/인구·자원·환경경제학 박사/중국 북경대 고문 교수 등을 지낸 중국 통이다. 2011년에서야 글로벌전략총괄 부사장으로 하나금융과 연을 맺었다. 40대의 젊은 나이에 하나대투의 외부인을 CEO로 앉힌 이유로는, 김 회장이 조직혁신을 원해서라는 평이 많다. 하나대투에 자본금 확충 등 많은 지원을 하는 것에 비해, 내부 동력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하나금융 한 인사는 "내부조직을 혁신하고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해야 하는데 내부 인물로는 어렵다고 본 것 같다"고 했다.

이은형 대표의 조직 장악력은 아직 물음표다. 하나대투 임원들이 연배가 높은데 비해, 경영수업 기간이 짧아서다. 김 회장이 임원들을 한자리에 불러 '함께 잘해봐라'고 이 대표를 소개시켜줬다고 하는데, 납득이 가는 상황이다.

김정태의 낮고 굵은 톤의 '말'의 무게는 무겁다. "너무 파격적인 인사 아닌가"라는 이야기도 나오지만, 그 답을 김 회장이 나눠준 일본 경영의 신(神)으로 불리는 이나모리 가즈오 前 교세라 및 일본항공(JAL) CEO가 쓴 '왜 일하는가' 속에서 찾았다. "일이 사람을 만든다. 인간의 능력은 무한정이다. 누구나 갈고 닦으면 무한정으로 솟아나온다. 불가능한 목표도 노력하면 이뤄지기 마련이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