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포스코인터, '베이징 올림픽 출전' 봅슬레이팀에 '썰매' 전달

2011년부터 봅슬레이·스켈레톤 후원...장비·해외 전지훈련 등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3월18일 14:4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8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2022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봅슬레이 국가대표팀 선수단에 썰매를 전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8일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 한성수 경영지원본부장,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성연택 부회장을 비롯해 봅슬레이 국가대표팀 선수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썰매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후원한 썰매는 1억5000만원 상당으로 대회용으로 사용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봅슬레이·스켈레톤에 대한 후원은 올해로 10년째다. 2011년 10월부터 대표팀의 메인스폰서 계약을 맺고 작년까지 약 33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장비의 영향을 많이 받는 종목 특성에 따라 썰매 구입과 해외 전지훈련, 대회 참가 지원 등 훈련 환경 개선과 경기력 향상에 기여를 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선수단에 썰매를 기증했다.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부터) 포스코인터내셔널 한성수 경영지원본부장,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성연택 부회장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2021.03.18 yunyun@newspim.com

그 결과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최초로 스켈레톤은 금메달을, 봅슬레이 4인승은 은메달을 획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날 썰매 전달에 이어 2022년까지 약 4억 원을 후원해 선수들이 좋은 환경에서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동계올림픽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지만 상황에 관계없이 선수단 후원을 통해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성연택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부회장은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극복하고 세계 최고의 팀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든든한 후원 덕분"이라며 "베이징에서도 '평창의 기적'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주최한 '한국스포츠메세나 시상식'에서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후원사로 봅슬레이·스켈레톤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체육회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