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주호영 "여행업, 집합금지업종 지정해야…200만원 뿐인 지원금 상향 추진"

"재난지원금 200만원…1년 넘는 개접휴업 상태에선 턱없이 부족"
국민의힘, 여행업계 긴급생존자금 지원·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3월15일 15:0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5일 15: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여행업계를 집합금지업종으로 지정하고 코로나19 피해지원금을 대폭 상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여행업 공유사무실에서 '코로나19 피해 현황 청취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여행업계 생태계가 파괴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4차 재난지원금에서 경영곤란 업종으로 지정됐다"며 "(지원금은) 지급되는 상황이지만 지원이 아주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앞줄 왼쪽),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당 정책위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 여행업 공유사무실을 방문해 코로나 19 이후 어려워진 여행업의 요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03.15 photo@newspim.com

주 원내대표는 이어 "여행업은 사실상 집합금지 업종"이라며 "경영위기 업종이 아닌 집합금지 업종으로 바꾸고 지원도 대폭 늘려야 한다. 불필요한 매표성 예산을 대폭 줄이고 여행업계 지원이 훨씬 더 늘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서도 "지난 2월 정부 제출 추경안 따라 여행업계는 경영위기 희망 업종으로 분류돼 2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받도록 돼있지만 1년 넘게 개점 휴업 상태인 걸 비춰보면 턱없이 부족하다"며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논의 과정에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야당 간사 이달곤 의원도 노력하겠지만 예결위원회에서도 저희가 최대한 반영되도록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한국여행업협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해 여행업계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80%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정부는 여행업을 4차 재난지원금 추경에서 집합금지 업종이 아닌 '경영위기 일반업종'으로 분류해 업계의 반발을 샀다.

이에 국민의힘은 ▲버팀목자금(재난지원금) 상향 조정 ▲긴급 생존자금 지원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각종 공과금 감면 ▲여행업 공유사무실 추가 지원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현장 간담회에는 주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종배 정책위의장,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야당 간사인 이달곤 의원, 김 승수, 김예지, 이용 의원 등이 참석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