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 GM·폭스바겐·아우디, 천연가스 부족으로 멕시코서 생산 중단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7:14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8일 오후 4시22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현영 기자 = 제너럴모터스(NYSE:GM)와 폭스바겐(XE:VOW)이 천연가스 부족 사태로 인해 멕시코 내 공장 가동을 일부 중단했으며, 아우디는 천연가스 공급량에 맞춰 감산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17일(현지시간) 각각 성명을 통해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GM은 16일 밤부터 17일까지 멕시코 실라오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으며, 가스 공급이 적정 수준으로 회복되면 가동을 재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천연가스 부족 사태로 폭스바겐은 18일과 19일에 제타 모델을, 19일에 타오스와 골프 모델의 생산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아우디는 Q5 생산에 사용되는 천연가스 공급량에 따라 멕시코 푸에블라주 공장에서 아우디 Q5 모델의 생산량을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의 EV 골프 GTE [사진= 로이터 뉴스핌]

 

kimhyun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