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나주시 민관 광역철도위 개최...광주-나주 광역철도 노선안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1월28일 12:31
  • 최종수정 : 2021년01월28일 12: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나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 나주시는 5대 선도정책과제 중 하나인 '광주-나주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민관공동위원회 광역철도위원회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일 첫 회의에 이어 열린 2차 회의에서는 광역철도망 구축에 있어 최적의 노선안을 확정하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 반영 및 대선국정과제 채택을 목표로 한 국토교통부, 전남도와의 협력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광주-나주 광역철도망 구축은 영산강 생태복원, 마한사 복원 체계화와 함께 차기 대선국정과제 채택을 추진하는 나주시 5대 선도정책과제 중점 현안으로 꼽힌다. 

광역철도위원회 회의 [사진=나주시] 2021.01.28 yb2580@newspim.com

광주와 나주를 잇는 광역교통망 연계와 단일 생활문화권 벨트화를 통해 인적·물적 자원교류를 도모하고 인구유출 및 교통정체 해소, 관광산업 활성화 등 상생 발전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는 현재 연구용역이 진행 중인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광주-나주 간 광역철도망을 반영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광역철도위원회는 이날 논의를 거쳐 '상무역-서광주-대촌-남평-혁신도시-나주역-동신대-노안역-평동역'을 경유하는 총 32.6km구간 광역철도망 노선안을 최종 제안했다.

위원회는 상무역에서 나주역(27.6km)노선을 1단계 구간으로 우선 추진하되 추후 도시발전현황, 재정여건 등을 검토해 '나주역-동신대-노안역-평동역'(5km)을 2단계 구간으로 분리해 단계별로 구축하는 것이 사업 시행력을 제고하는 방안으로 의견을 모았다.

나주시는 국토부, 전남도와의 유기적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중앙부처, 지자체, 학계·전문가, 시민단체 등을 망라한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광주-나주 광역철도망 구축은 정부가 지향하는 지역균형발전과 광역경제권 기틀마련을 위해 국가 정책 사업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호남 상생발전의 획기적인 기회가 될 이번 사업이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결집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