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IMF총재 "세계경제 전망, 매우 높은 불확실성"

"코로나19로 빈부격차 심화.. 빈곤국 지원 확대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1월19일 08:44
  • 최종수정 : 2021년01월19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세계 경제 전망이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매우 불확실하며, 빈부격차가 심화되고 있다며 부채가 많은 국가를 돕기 위해 더 많은 자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사진=블룸버그]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이날 화상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며, 특별인출권(SDR)을 지금 국가들에 새롭게 배분하는 것이 국가들이 대유행 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경제와 환경 친화적 청정경제(green economy)로 전환하는 데 재정적 여유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한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의 신임의장, 막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재무장관은 세계가 여전히 풍부한 유동성이 필요하다는 것은 분명하며, 이에 대해 회원국들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기구가 신흥국과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양허적 대출을 급속하게 확대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기존 SPR에 약 200억달러의 회원국 기부금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계속해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지만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뒤쳐진 국가들을 지원할 수 있는 역량을 확장할 수 있는 것은 계속해서 매우 중요하고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주요 20개국(G20)은 오는 6월에 종료될 예정인 최빈국들의 공식적인 채무 상환 유예 기간 연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