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종합] 중국경제 코로나 뚫고 역질주 2.3% 성장, 100조위안 돌파 세계비중17%

제조 투자, 소비 회복도 연말 이후 빨라져
2021년 성장률 8% 넘을 것으로 기관들 예측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13:29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년 중국 경제 2.3% 성장, 공업생산 2.8% 증가, 투자 2.9% 증가, 소매판매 3.9% 감소'

코로나19의 해인 2020년 중국 경제 성적표가 발표됐다. 당초 2% 후반대, 3% 까지 전망했었지만 코로나19 충격파가 세계적으로 장기간 지속된 걸 감안할 때 크게 나쁘지 않은 성적표라는 평가다. 

특히 투자 수출 소비 등이 3분기와 4분기 중반 이후 빠른 회복세를 보인 점이 경제 앞날에 대한 전망을 밝혀주고 있다.  2020년 4분기 성장률은 6.5%에 달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백신 보급이 시작된 상황이어서 아후에는 코로나19 영향이 작년같지는 않을 것이라며 2021년 경제가 빠른 템포의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한다. 상당수 기관들은 2021년 성장 전망치를  8~10% 로 제시하고 있다.    

중국 국가 통계국은 18일 오전 10시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기자회견에서 2020년 주요 경제지표를 발표,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101조 5986억 위안으로 처음 100조 위안대를 돌파했으며 2020년 GDP 증가율이 2.3%에 달했다고 밝혔다.

국가통계국은 중국이 주요 경제국중 유일하게 플라스 성장을 기록했고 GDP가 처음으로 100조 위안을 넘었음을 강조했다. 중국 경제 총량은 WTO 가입 시점인 2000년 10조 위안에서 20년만에 10배나 팽창했다.

중국 당국은 2020년 GDP가 14조 7000억달러 내외로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7% 정도로 높아졌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충격속에서도 2019년에 이어 1인당 GDP도 계속 1만달러를 넘었다고 강조했다.

2020년 중국 4분기 성장률은 시장 예상 보다 다소 높은 6.5%를 기록했다. 2020년 중국 경제는 분기 성장률에서 1분기 마이너스 6.8%, 2분기 3.2%, 3분기 4.9%로 꾸준한 우상향 회복세를 나타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01.18 chk@newspim.com

중국 통계국은 2020년 국내외의 엄준한 경제환경, 특히 코로나19 충격속에서도 중국 경제가 '6온 6보(6가지 안정과 6가지 보호)' 경제 대책으로 안정적인 회복세를 보였으며 취업과 민생 등 모든 면에서 예상보다 양호한 목표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공업 생산이 지속적인 회복세를 보이면서 2020년 한해 전국 규모이상 공업 생산 총액은 2.8% 증가세를 나타냈다.

소매 판매액은 비록 연간 전체적으로는 감소세를 보였으나 3분기와 4분기 들어 연속해서 빠른 증가세를 기록했다. 중국 당국은 소매 판매가 12월 한달 4.6% 증가하는 등 최근 5개월간 연속 플러스 성장을 했다고 밝혔다.

2020년 소매 판매액은 39조1981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감소세를 나타냈다. 전체 소비시장에서는 자동차 화장품 등의 소비 증가 속도가 당초 보다는 다소 둔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4분기 소매 판매액이 전년동기비 4.6% 증가, 3분기에 비해 3.7%포인트나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소매판매와 또다른 지표인 최종 소비지출 총액도 55조 위안을 넘어섰다.

투자부문에서는 부동산 개발 투자가 회복세를 견인했다. 제조업 투자는 마이너스 성장세로 부진한 실적을 나타냈다. 중국 고정자산 투자는 2020년 한해 51조8907억 위안으로 전년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민간 투자 증가속도는 1%로 집계됐다.

부동산 개발 투자가 7.0% 증가했고, 사회간접 시설 인프라 투자 증가율은 0.9%에 달했다. 부동산 투기 억제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일반 주택 판매 액은 8.7% 증가했다.

투자 회복의 관건인 기업 부문 제조업 투자는 2.2% 감소, 느린 성장 템포를 드러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장쑤성 타이창(太倉) 항에 수출용 컨테이너가 야적돼 있다.  2021.01.18 chk@newspim.com

2020년 한해 화물(상품) 수출입 무역 총액은 32조 1557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1.9% 플러스 성장을 달성했다. 이가운데 수출은 17조 9326억 위안으로 4.0% 증가했고 수입은 14조 2231억 위안으로 0.7% 감소세를 보였다.

중국 세관(해관총서)은 중국이 세계 주요 경제국 가운데 2020년 화물 무역에서 플러스 성장을 기록한 유일한 나라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경제가 전반적인 침체상황을 보임에 따라 2020년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당초 예상치 3.5%를 크게 밑도는 2.5%를 기록했다. 이는 2019년 2.9%에 비해서도 크게 낮아 진 수치다.

중국 국가 통계국은 2020년 도시 신증 취업(일자리)이 1186만개를 기록, 당초 예상 목표치 900만 개에 비해 131.8% 증가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중국은 또한 2020년 기준 고속철로가 3만 8000킬로미터, 고속도로 15만 5000킬로미터, 5G 단말기 연결수량 2억개 등으로 모두 세계 기록을 달성했다.

중국 국가 통계국은 2020년 중국경제가 코로나19의 충격에서 벗어나 안정적인 회복가도에 올랐다며 13.5계획(2016년~2020년)을 원만히 완성하고 소강사회 달성(2021년)을 목전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경제 전문가들은 현재의 추세 대로 라면 2021년 GDP 성장률이 최소 7% 대, 최대 두자리 수 대 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오는 3월 전인대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경제 성장률 정부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년 중국 투자 추이. [중국 국가통계국]. 2021.01.18 chk@newspim.com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년 중국 소매판매 추이. 2021.01.18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