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물류

'3人 경영체제 굳히기?' 마케팅 힘 싣는 조현민…한진 사장 오를까

3월 정기주총서 사내이사 선임 안건 상정 가능성
갑질사건 부정적 이미지…표대결 만만치 않을수도
PEF 사외이사 선임 요구…조 부사장, 이미지 제고 광폭횡보

  • 기사입력 : 2021년01월17일 07:31
  • 최종수정 : 2021년01월17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한진 경영 참여에 속도를 내고 있는 조현민 부사장의 다음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핵심은 오는 3월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장 후보에 오를 수 있을지다. 조 부사장은 그룹 계열사 경영에 복귀한지 4개월여 만에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어 현재 2인 각자대표에서 3자 대표 체제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 조현민 부사장 역할 확대 조직개편…우호지분 34.4%, 사내이사 선임 무난히 통과할 듯

17일 업계와 재계에 따르면 ㈜한진은 최근 조현민 부사장의 역할을 확대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 부사장은 신설된 미래성장전략실과 마케팅총괄부에서 확대 개편한 마케팅실을 총괄할 예정이다. 류경표, 노삼석 각자대표가 각각 재무 등 경영지원과 사업본부를 전담하는 체제에 조 부사장이 합류하는 형태다.

3인 경영 체제를 굳히기 위해서는 조 부사장의 사장 승진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한진은 오는 3월 열릴 정기 주총에서 조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할 가능성이 높다. 이후 이사회가 조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승인하는 방식으로 조 부사장은 ㈜한진 사장으로 이름을 올릴 수 있게 된다.

관건은 주총에서의 표 대결이다. 현재 ㈜한진의 최대주주인 한진칼을 포함한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총 27.44%로, 우호지분으로 분류되는 GS홈쇼핑(6.87%)과 우리사주조합(0.09%)을 포함하면 34.4%다. 반면 경영권을 견제 중인 사모펀드(PEF) HYK파트너스가 9.79%를 보유하고 있고, 국민연금 역시 6.51%를 갖고 있다.

국민연금이 만약 반대하더라도 우호지분이 많은 만큼 표 대결에서 조 부사장의 사내이사 선임이 좌초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이사 선임은 보통결의 사안으로 출석의결권수의 과반수와 의결권 있는 주식수의 4분의 1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재계 관계자는 "조 부사장이 그룹 계열사 경영에 복귀한지 4개월여 만에 부사장에 오르는 등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정기 주총에서 사장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대표이사(왼쪽 두번째부터)와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조현민 ㈜한진 부사장, 최병호 한국선불카드 대표이사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한진]

◆ '갑질' 이미지 여파 표대결 변수 가능성도…조 부사장, 이미지 의식한 듯 현장 적극 참여

다만 조 부사장은 과거 '물컵 갑질' 사건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던 만큼 표 대결이 만만치 않을 수도 있다. 45% 가량의 소액주주의 표심에 따라 선임이 무산될 가능성은 열려 있다. 2대 주주인 KYK파트너스가 전문 경영인 선임을 요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오히려 역풍을 맞을 우려도 있다. 일각에서는 사장 승진은 미루고 부사장 체제를 당분간 유지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KYK파트너스가 이번 주총에서 자신들이 추천하는 사외이사 선임을 요구하는 점도 부담이다. 작년 12월 통과된 상법개정안에 따라 '3% 룰'을 적용하면 적어도 이사와 별도 선출하는 감사위원 1명은 KYK파트너스측 인사가 선임될 가능성이 있다. 개정 상법에 따르면 해당 감사위원은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을 합산해 3%의 의결권만 인정된다. 

조 부사장 역시 이런 점을 의식한 듯 회사 이미지 제고를 위한 행사 등 경영 전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11월 재활용 컨설팅기업 테라사이클과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전기택배차 도입사업, 과일 기프트카드 플랫폼 운영 행사 등의 현장을 직접 챙기고 있다.

조 부사장이 총괄하고 있는 공유가치창출(CSV) 활동 역시 성과를 내고 있다. 소상공인과 스타트업을 위한 원클릭 택배서비스는 가입 고객사 2만개 돌파를 앞두고 있다. 관련 사업으로 이커머스 사업 확장에 필요한 제휴 서비스 추천과 제휴사를 연결해주는 원클릭 '스케일업 서비스'도 시작할 예정이다.

2019년에 이어 작년에도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최근 경영 성과는 나쁘지 않다. 작년 정기주총에서 출범한 류경표·노삼석 각자대표 체제의 성과인 동시에 지난 9월부터 경영에 합류한 조 부사장의 역할도 부각되는 상황이다.

재무개선과 함께 택배기사 처우 개선 작업도 시작했다. 택배기사의 열악한 근무환경이 택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해왔다. 작년 11월부터 밤 10시 이후 심야배송을 중단했고 본사 및 지점에 심야배송 중단 관련 전담인력을 배치해 택배기사의 시간대별 배송물량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물량 과다로 인한 심야배송 지역에는 차량 200대를 추가 투입했고, 분류 인력 투입과 서브터미널 자동화 설비도 도입을 추진 중이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