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신년사]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아시아나항공 통합은 시대적 사명"

"고객을 섬기는 자세,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은 양사 다르지 않다"

  • 기사입력 : 2021년01월04일 10:35
  • 최종수정 : 2021년01월04일 1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이 양사 임직원들에게 주어진 운명, 시대적 사명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조원태 회장은 4일 2021년 신년사를 통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항공역사에 길이 남을 우리만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조 회장은 먼저 지난해 항공업계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었지만 임직원 덕에 의미있는 성과를 이뤄냈다며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제공=한진그룹]

조 회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이 갖는 의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임직원 모두 코로나19 위기에 맞서 소중한 일터와 대한민국 항공산업을 지키기 위해 굳은 의지를 갖고 고통을 나누며 노력했다"며 "양사의 통합은 두 회사가 단순히 하나로 합쳐진다는 의미를 넘어, 대한민국 하늘을 책임지고 있는 양사 임직원들에게 주어진 운명, 시대적 사명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양사 통합을 위한 이해와 공감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역설했다.

조 회장은 "입고 있는 옷과 서 있는 자리만이 달랐을 뿐, 고객을 섬기는 자세와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은 양사 임직원 모두 다르지 않았다"며 "누구보다 서로를 잘 이해할 수 있고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서로의 모자란 부분을 채워주고 보듬어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조 회장은 양사 통합의 의미를 복식 선수들의 사례에 비유하기도 했다.

조 회장은 "글로벌 무대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한 두 단식 선수가 한 팀으로 묶인 것을 생각해봤다"며 "처음엔 함께 하는 것이 서툴고 어색해 힘이 들지만, 작은 것부터 호흡을 맞추고 같이 땀 흘리는 과정에서 서로의 마음을 열어 결국 메달을 걸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이 길이 결코 쉽지 않겠지만, 그렇기에 더욱 가치있고 의미있는 길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통합의 과정에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조 회장은 "여러분과 함께 대한민국 항공산업을 새롭게 세워나가겠다"며 "많이 어렵고 힘들겠지만 여러분의 마음과 힘을 모아달라. 거기에서부터 하나된 우리의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시무식을 코로나19 여파로 시무식을 열지 않고 조 회장의 신년사를 임직원 이메일과 사내 인트라넷에 배포하는 것으로 대체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