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정권인수 차질로 더 많은 사람 죽을 것..코로나 패키지 법안 통과돼야"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06:38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0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의 선거 불복과 정권 인수 협조 거부로 차질이 빚어지면 더 많은 사람이 코로나19(COVID-19) 등으로 목숨을 잃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과 함께 가진 경제 대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올 겨울로 접어들면서 코로나19 상황은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과 CNN 방송 등이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통령 취임식이 이뤄질 1월 20일까지 자신의 인수팀이 코로나19 백신 계획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면 미국은 그만큼 코로나19 대처에 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의 정권 인수 협조가 이뤄지지 않으면 "더 많은 사람이 죽게될 것"이라면서 자신의 정권 인수팀이 코로나19 백신 계획 등에 접근할 권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6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당선인은 이어 제약회사가 임상 실험을 통해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이 배포되면 자신도 지체없이 접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로 인해 미국인과 주정부들이 더 극심한 곤경에 처할 것이라면서 연방 의회가 나서서 지원 패키지 법안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자신은 즉각 코로나19 패키지 법안을 처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밖에 집권 법인세 개편 방향과 관련, "우리는 기업들이 그들의 공정한 몫을 지분하도록 하는 더 공정한 세금체계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이 집권하면 미국 전역에서 시간당 최저 임금이 15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