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미국대선] 트럼프 "파우치는 재앙…사람들 코로나19 지겨워해"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04:36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04:36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재앙"(disaster)이라고 부르며 강하게 비난했다.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이야기를 지겨워한다면서 자신이 여전히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선거 캠프 관계자, 기자들과 콘퍼런스콜에서 "사람들은 파우치와 모든 멍청이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을 지겨워한다"면서 "파우치는 여기에 500년 동안 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과학자 중 한 명으로 공화당과 민주당 대통령 아래서 일해 왔다. 그는 1984년 이후 NIAID 소장을 맡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교회에 예배를 드리러 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달러 뭉치를 헌금으로 봉헌하고 있다. 2020.10.18

올해 들어 미국에서는 21만9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WSJ과 NBC 뉴스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대다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우치 소장에 대해 "그가 TV에 나오면 항상 폭탄이 있다"면서 "그렇지만 그를 해임하면 폭탄은 더 커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파우치는 재앙"이라면서 "내가 그의 말을 들었다면 50만 명이 죽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럼프 캠프 내부에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헛소리"(bullshit)라면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제치고 승리한 4년 전보다 자신의 입지가 더 좋다고 강조했다.

 

mj722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