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로나19] 신규 확진 73명…닷새째 두 자릿수 유지

  • 기사입력 : 2020년10월05일 10:04
  • 최종수정 : 2020년10월05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명 추가됐다. 닷새째 두 자릿수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73명 늘어난 2만4164명으로 집계됐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24일 오전 광주 서구청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2020.08.24 yb2580@newspim.com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부터 두 자릿수가 이어지다가 추석 연휴가 시작된 지난달 30일 113명으로 증가했다. 이달 1일 77명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로 떨어진 이후, 2일 63명, 3일 75명, 4일 64명에 이어 이날 73명으로 닷새째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이날 집계된 신규 확진자 75명의 감염경로는 국내발생이 64명, 해외유입이 9명이다.

국내발생 확진자 64명 중에서는 경기 25명, 서울 19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에서 49명이 나왔다. 특히, 경기도 포천시 한 군부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장병을 비롯해 36명이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부산이 5명으로 가장 많았다. 부산에서는 금정구 평강의원과 그린코아 목욕탕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이외에 울산 4명, 충남·전북 각각 2명, 대전·경북 1명씩이다.

해외유입 확진 환자 9명의 유입국가는 우즈베키스탄 1명, 러시아 1명, 시리아 1명, 폴란드 2명, 아일랜드 1명, 영국 1명, 미국 2명 등이다.

해외 유입 사례로 확진 판정을 받은 9명 중 2명은 공항과 항만 검역 단계에서 확진됐다. 나머지 7명은 지역사회로 돌아간 후 선별진료소 등에서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내국인이 7명, 외국인이 2명이다.

이날 사망자는 1명이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422명이며, 치명률은 1.75%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증가한 107명으로 집계됐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사람은 58명이다. 격리해제자는 총 2만1845명으로 전체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은 90.67%다. 현재 격리 중인 환자는 1825명이다.

한편, 지난 1월 3일부터 이날까지 총 234만6345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 중 230만138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2만2116명은 검사 중이다.

이날 이뤄진 검사 건수는 6486건이다. 추석 연휴 직전인 지난달 28일과 29일에는 각각 1만1741명, 9955명이 검사를 받았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