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 정부, 오라클-바이트댄스 제휴 검토 개시..."승인 불투명"

재무부 산하 CFIUS, 검토 뒤 트럼프에 권고안 제시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09:27
  • 최종수정 : 2020년09월15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이번 주 오라클과 바이트댄스의 '기술 제휴'에 대한 검토를 개시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CNBC방송과 인터뷰에서 바이트댄스로부터 오라클을 기술 제휴사로 하는 안을 받았다며 이번 주 CFIUS는 양측의 제휴가 미국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는지에 관해 심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번 주 CFIUS에서 이를 검토한 뒤 대통령에게 권고안을 제시할 것"이라며, "그가 권고안을 살필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에게는 CFIUS 권고를 기각해 기업 간 합의를 성사시키거나 저지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

FT가 인용한 미국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CFIUS가 양측의 제휴가 국가안보 위험을 충분히 보호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거부 방침을 세울 것이라며, 하지만 관련 합의에는 행정부 내 강경파 인사도 환영할만한 긍정적인 요소들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가안보 우려 이유를 들어 중국 바이트댄스 자회사 틱톡의 미국 사업을 오는 9월20일까지 매각하지 않으면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바이트댄스는 매각을 위해 오라클 외에 마이크로소프트과(MS)과도 협상을 진행했왔다. 전날 MS는 회사 측으로부터 거부 의사를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승인이 떨어지면 오라클은 회사의 기술 파트너가 돼 틱톡의 미국 사용자 데이터 관리를 맡게 된다. 이에 따라 틱톡의 미국 사용자 데이터는 오라클의 클라우드 컴퓨팅 인프라로 옮겨간다고 WSJ은 전했다. 오라클은 틱톡의 미국 사업 소수 지분만 취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통신은 양측이 기술 제휴와 관련, 틱톡이 미국 사업 매각을 포기한 것이라며 국가안보 위험에 따른 미국 내 사용 금지 조치를 피하는 동시에 중국 정부의 요구도 충족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미국 사업부 지분 대부분을 미국 기업이 보유하길 원한다고 밝혀온 만큼 이 거래를 승인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틱톡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