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애플·유튜브, 인종주의 배척 위해 1억달러 쾌척

기사입력 : 2020년06월12일 10:41

최종수정 : 2020년06월12일 20:04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애플과 유튜브가 인종차별 퇴치를 위한 1억달러(약 1208억원) 규모의 지원 계획을 각각 발표했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흑인 교육과 미 형사행정 개혁에 1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른바 '인종 평등과 정의(Racial Equity and Justice)' 이니셔티브는 대학 등 역사적으로 흑인 교육 기관들을 지원하고 형사행정 개혁을 목표로 설립된 비영리 단체 '평등법 이니셔티브(EJI)'와 협업한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영상을 통해 "상황은 바뀌어야 하고 애플이 그런 변화를 위한 힘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애플의 환경·정책·사회사업 담당 리사 잭슨 부사장이 이번 1억달러 이니셔티브 총괄을 맡는다. 그는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 환경보호청(EPA)장을 지냈던 인물이기도 하다. 애플은 쿡 CEO가 올린 영상 내용 외 추가 세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같은날 유튜브도 "흑인 크리에이터(creator·창작자)와 아티스트 목소리를 키우기로 약속"했다. 수잔 워즈니악 CEO는 회사의 이니셔티브가 플랫폼 안에서 인종정의 콘텐츠를 높이기 위한 다년간의 기금 조성을 포함하고 있다고 알렸다. 유튜브 측은 1억달러가 흑인 크리에이터들의 방송 제작을 지원하는 등에 쓰일 것이라고 했다. 

두 회사 모두 이니셔티브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