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다시 불붙는 홍콩 시위...민주인사 체포 항의 대규모 집회 예고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17:15
  • 최종수정 : 2020년04월20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홍콩 민주화 시위를 주도해 온 재야단체 연합 민간인권전선이 범민주 진영 인사 무더기 체포에 항의하는 의미로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2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민간인권전선은 경찰의 민주 인사 체포를 규탄하고 홍콩 주권반환 기념일인 7월 1일에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선포했다.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인사들이 대거 체포된 데 항의하는 의미다.

지난 1월 열린 홍콩 민주화 시위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경찰은 18일 홍콩 '민주파 대부'인 마틴 리(李柱銘) 민주당 설립자, 반중 매체 '빈과일보'의 사주인 지미 라이(黎智英), 리척얀(李卓人) 홍콩직공회연맹 주석, 렁쿽훙(梁國雄) 사회민주연선 전 주석, 융섬(楊森) 민주당 전 주석 등 15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허가받지 않은 시위 가두행진을 선동하고 참여한 혐의"로 이들을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민간인권전선은 "홍콩인은 경찰의 체포에 굴복하지 않고 되돌릴 수 없는 우리 시대의 혁명을 계속하겠다"고 밝히며 경찰에 집회 신청서를 제출했다. 경찰은 아직 집회 허가서를 발부하지 않았다.

지난해 6월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한 송환법 반대 시위에는 200만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했고, 새해 첫날 시위에도 100만명 가량이 함께 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는 올해 들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으나, 최근 '기본법(헌법격) 22조'를 둘러싸고 다시금 범민주 진영과 친중 세력이 충돌하고 있다.

민주 진영에서는 "'기본법 22조'에 따라 중국 중앙정부의 어떠한 부처도 홍콩 내정에 간섭할 수 없다"며 홍콩 및 마카오 주재 중국 연락판공실의 홍콩 개입에 맞서고 있다.

반면 중국 연락판공실 등 중국 중앙정부 측은 "홍콩에 대한 관여는 내정 간섭이 아니며, 당연한 권리이자 책임"이라고 반박하고 있으며, 캐리 람 홍콩 행정수반이 이끄는 홍콩 정부도 이러한 주장을 지지하고 있다.

이에 홍콩 야당과 재야단체는 장외 투쟁 의사를 밝히고 있으며, 이번 홍콩 주권반환 기념일 대규모 시위를 시작으로 또다시 거센 풍파가 몰아칠 전망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